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주형,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2R 공동 9위로 '껑충'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에 출전한 김주형 프로.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김주형(1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달러) 이틀째 경기에서 큰 폭으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27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0번 홀 마지막 조로 티오프한 김주형은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의 성적을 거둔 김주형은 공동 52위(1언더파)에서 공동 9위로 43계단 급등했다. 선두와는 4타 차이다.

지난해 PGA 2부인 콘페리투어에서 첫 승을 거둔 브랜든 우(미국)가 이날 5타를 줄여 단독 선두(합계 11언더파 133타)로 올라섰다. 그레그 찰머스(호주)가 1타차 2위로 추격했다. 

안병훈(30)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컷을 통과했다. 공동 69위에서 공동 51위(2언더파 142타)로 18계단 상승했다.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를 작성한 공동 62위까지 상위 75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공동 83위로 마친 배상문(35)은 2타 차이로 컷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전날보다 두 계단 더 하락했다.

푸에르토리코 오픈은 같은 기간에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 위주로 열리는 ‘특급 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의 출전권이 없는 선수들을 위해 마련된 ‘대안 대회’다.

이 때문에 우승 경험이 없는 신예들이나 PGA 투어 첫 우승을 기다리는 선수들에게 좋은 기회의 무대다.

추천 기사: 더블보기 극복한 전인지, 게인브리지 2R 단독4위 [LPGA]

추천 기사: 아이언샷 난조 박성현, 게인브리지 둘째날 '흔들'

추천 칼럼: 타이거 우즈의 진정한 귀환을 고대하며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2-27 07:3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