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벙커에서의 한탄은 이제 그만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그린 주변의 벙커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다. 가장 큰 이유는 뭘까? 헤드로 볼을 떠내려고 하기 때문이다. 벙커에서 볼을 내보내야 한다는 마음에 다운스윙 때 너무 일찍 손목의 코킹을 풀었다가 볼에서 한참 뒤의 모래를 맞힐 경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다. 결과는 뒤땅, 그리고 끝없는 한탄이다. 그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다.


가파르게, 그리고 몸을 감싸는 스윙

벙커에서 지나치게 평평한 스윙 아크는 볼을 ‘떠내려는’ 시도를 낳고, 그건 빗맞은 샷으로 이어진다. 그보다는 가파른 스윙면을 따라 백스윙과 다운스윙을 하고 볼 바로 뒤의 모래를 맞히는 게 바람직하다. 가슴과 어깨를 완전하게 회전하면서 클럽으로 몸을 감싸는 스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리고 폴로스루를 반드시 해야 한다. 그래야 헤드가 관성의 힘으로 계속 움직이면서 볼이 모래에 실려 밖으로 나가게 된다.


들어가기/나가기 연습법

일반적인 그린 주변의 벙커샷일 경우 헤드는 볼에서 약 5cm 뒤의 모래를 파고 들어갔다가 앞쪽 5cm 지점에서 다시 나오는 게 바람직하다. 이렇게 연습 해보자. 모래에 약 13cm 간격으로 선 두 개를 나란히 그린다. 볼 없이 스윙을 하되, 뒤쪽 선에서 모래를 건드렸다가 앞쪽선 근처에서 다시 빠져나오는 연습을 해본다. 이 두 선 사이에 디보트가 만들어져야 한다. 그렇게 했다면 이제 볼을 중간에 내려놓고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철썩! 이제 당신은 탈출의 귀재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