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정보 > 골프용어

chip in, 칩 인
대개 그린 밖에서 친 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는 것이다.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down, 다운
플레이어가 상대방에게 지고 있는 홀 수 또는 스트로크 수이다. 매치 플레이의 경우엔 원 다운, 투 다운으로 세고, 스트로크의 경우엔 원 포인트 다운, 투 포인트 다운으로 센다.
double bogey, 더블 보기
한 홀에서 파보다 2타 많을 경우를 말한다.
double eagle, 더블 이글
파5의 홀을 2타로 넣을 때를 말한다. 알바트로스와 같은 의미다.
dog leg hole, 도그렉홀
페어웨이가 개의 뒷다리처럼 크게 휘어진 홀을 말한다. 왼쪽(좌) 도그렉홀은 페어웨이가 왼쪽으로 구부러져 있는 홀로, 안전지대인 오른편을 노린다. 오른쪽(우) 도그렉홀은 페어웨이가 오른쪽으로 구부러져 있는 홀로, 페이드샷으로 왼쪽을 겨냥한다. 도그렉홀에서 거리 판단을 잘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골퍼들의 주의를 요한다.
driver, 드라이버
우드 1번이다. 최장거리를 치기 위해 클럽에서도 가장 길고 수직에 가까운 로프트의 페이스를 가지고 있으며, 이것으로 볼을 날리는 것을 드라이브 샷이라고 한다.
drive, 드라이브
1번 우드나 드라이버로 하는 티샷이다.
driving, 드라이빙
드라이버로 친 볼이다.
Driving-Range, 드라이빙 레인지
(1)드라이버에 의한 타구 (2)드라이버를 칠 수 있는 200야드가 넘는 실외 연습장이다. 여기에서 대부분 골프 레슨도 이루어진다.
draw, 드로우
훅처럼 심하진 않지만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가볍게 휘는 샷이다.
drop, 드롭
규정에 의해 볼을 주워서 이것을 다른 위치에 떨어뜨리는 것이다. 그 방법은 홀을 향해서 똑바로 서서 홀에 가깝지 않게 어깨 높이에서 볼을 떨어뜨린다.
driving iron, 드리이빙 아이언
헤드가 무겁고 로프트가 작아서 장타를 칠 때 주로 사용하는 손잡이가 긴 아이언 클럽이다.
digging, 디깅
두 발을 흔들어 모래 속에 파묻는 행위를 디깅이라 한다. 주로 벙커 안에서 스탠스를 취하기 위해 오랫동안 인정되어 온 행위이다. 벙커 내에서 디깅을 끝낸 직후 스트로크하려 했다고 해도 두 발의 위치를 정했을 때 이미 어드레스한 것으로 인정된다. 즉 두 발을 디깅하기 전에 이미 그는 어드레스한 것이다.
divot, 디보트
볼을 쳤을 때 잔디나 흙이 클럽헤드에 닿아 패어진 곳이다. 플레이어는 이것을 즉시 묻고 밟아 주는 것이 에티켓이다.
delayed hit, 딜레이드 히트
레이트(late hit) 히트와 동일한 말이다. 다운 스윙에서 임팩트까지의 클럽 헤드가 손보다 늦게 작동되게 치는 방식이다. 올바른 다운 스윙은 딜레이트 히트가 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 때의 왼쪽 뒤꿈치가 땅에 닿고, 양쪽 무릅-허리, 양쪽 어깨의 순으로 되돌려 제대로 푸는 것이 중요하다. 골프채가 느리게 내려온다는 것은 그만큼 힘이 모아진 것을 뜻하므로 임팩트에서의 폭발력이 더욱 높아진다.
dimple, 딤플
볼의 표면에 원형으로 파여진 홈을 말하는데, 이 홈은 볼이 뜨는 것에 영향을 미친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