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타이거 우즈 vs 필 미켈슨 빅매치, 25일 CNN 생중계

  • ▲타이거 우즈, 페이튼 매닝, 필 미켈슨, 톰 브래디가 출전하는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 사진제공=CNN 인터내셔널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전 세계 골프 팬들이 손꼽아 기다려온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켈슨(50·이상 미국)의 대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세기의 골프 대결인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가 CNN 인터내셔널에서 생중계된다. 경기는 한국시간 25일(월) 새벽 4시에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시작된다. 

    이번 대회는 지난 2018년 우즈와 미켈슨의 첫 맞대결 이후 업그레이드된 두 번째 매치다.

    미국프로풋볼(NFL) 스타인 톰 브래디(43)와 페이튼 매닝(45)이 새로 합류해 팀 매치 플레이 형식으로 대결을 펼친다. 우즈-매닝, 미켈슨-브래디가 한 팀을 이뤘다. 

    또한 독특한 포맷 구성으로 볼거리가 풍성해졌다. 

    전반 9개 홀은 양 팀의 선수가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스코어를 택하는 포볼(베스트 볼) 방식으로 열리며, 후반 9개 홀은 각자 티샷을 하고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한 후 교대로 치는 변형 얼터네이트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4명의 선수들은 추가 성금을 조성하기 위한 경기의 일환으로 코스 내 과제도 주어진다.

    코로나19 속에서 진행되는 행사인 만큼 대회 개최, 방송 중계와 관련해 안전 및 보건 규정을 준수하는 것에도 비중을 두고 있다. 

    모든 선수들은 경기 내내 무선 마이크가 연결되어 있다. 골프 팬들은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선수들은 다른 선수 및 경기 진행자와도 바로 소통할 수 있게 된다. 

    터너 스포츠와 이번 행사를 함께 개최하는 워너미디어, 그리고 선수들은 총 1,000만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성금을 조성했다. 아울러 자선 사이트인 '올인 챌린지'와 협업해 경기 중 추가 모금도 진행한다. 

    이렇게 마련된 성금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활동 중인 여러 단체들을 후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CNN 인터내셔널은 워너미디어 소속 회사이고, 터너 스포츠는 워너미디어 산하의 기업이다.

    추천 기사: '용호상박' 박성현 VS 고진영, 펄펄 날았던 코스에서 과연 승자는?

    추천 기사: 박세리가 공개한 '특별한 싱글 라이프'

    추천 기사: 박인비·유소연 vs 리디아고·린드베리 '대륙간 랜선 대결'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20-05-24 06:2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