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트리플보기에도 PGA챔피언십 단독 7위…메이저 개인 최고

  • ▲2019 PGA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경기하는 강성훈 프로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제101회 PGA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강성훈(32)이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7,459야드)에서 열린 PGA챔피언십 마지막 날. 강성훈은 난도가 더 높아진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를 엮어 2오버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이븐파 280타(68-70-70-72)를 적어낸 강성훈은 전날보다 5계단 올라선 단독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한 브룩스 켑카(미국)와는 8타 차이로 간격이 있었으나, 공동 8위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애덤 스콧(호주) 등 쟁쟁한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렸다.

    단독 7위는 강성훈의 메이저 개인 최고 순위다. 이전까지는 2016년 US오픈에서 거둔 공동 18위였다. 2017년 처음 PGA챔피언십에 출전해 공동 44위를 기록했던 강성훈은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 대회 우승의 좋은 기운을 이번 대회까지 연결하면서 PGA챔피언십 두 번째 출전 만에 큰 성과를 얻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9-05-20 07: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