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임성재, 데저트 클래식 아쉬운 공동 12위…미켈슨은 준우승

  • ▲PGA 투어 임성재 프로와 필 미켈슨.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두 번째 '톱10'을 눈앞에 뒀던 '루키' 임성재(21)가 마지막 홀에서 나온 보기 탓에 순위가 밀렸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시즌 11번째 대회인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690만달러) 4라운드에서 17번 홀까지 버디 2개를 낚으며 보기 없는 경기를 이어가다 마지막 홀에서 두 번째 샷이 워터해저드에 빠지고, 파 퍼트까지 놓치면서 1타를 잃었다.

    나흘 합계 17언더파 271타의 성적을 거둔 임성재는 3라운드 때보다 5계단 내려간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공동 9위와는 1타 차.

    이날 우승 경쟁은 막판으로 갈수록 필 미켈슨, 애덤 롱(이상 미국), 애덤 해드윈(캐나다) 3파전 양상으로 흘렀다. 셋은 챔피언조에서 매치플레이처럼 대결했다.

    54홀까지 2타차 단독 선두를 질주한 미켈슨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2017년 이 대회에서 59타를 치고도 우승하지 못했던 해드윈은 같은 홀에서 버디만 5개를 골라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고, 롱은 조용히 버디 3개를 잡았다.

    우승 경쟁에서 잠시 벗어났던 미켈슨은 그러나 15번(파4)과 16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다시 시동을 걸었다. 해드윈은 11번홀(파5)에서 추가한 버디를 13번홀(파3) 보기와 맞바꾼 뒤 더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반면 신예 롱은 후반 들어 버디 4개를 쓸어담았다. 특히 17번홀에서 버디 기회를 놓친 미켈슨, 주춤한 해드윈과 나란히 25언더파 공동 선두로 나선 18번홀(파4)에서 유일하게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롱이 PGA 투어 6개 대회 만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더욱이 미켈슨과 맞대결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두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9-01-21 08:5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