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존허' '김민휘·앤드루윤', 팀매치 취리히클래식 공동 32위

  • 재미교포 앤드루 윤과 김민휘.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나란히 컷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강성훈(31)과 김민휘(26)가 '팀 매치'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720만달러) 첫날 중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7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TPC루이지애나(파72/7,34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는 두 선수가 각자 볼로 경기해 더 좋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치러졌다. 재미교포 존 허(28)와 짝을 이룬 강성훈은 버디 6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재미교포 앤드루 윤과 팀을 만든 김민휘 역시 같은 타수다.

    이들 각 팀은 12언더파 60타를 친 공동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32위에 랭크됐다.

    이 대회는 작년부터 두 명의 선수가 팀을 이뤄 순위를 가리는 팀 매치로 바꿨다. 1라운드에 이어 3라운드에서 다시 포볼 방식으로 치르고, 2, 4라운드에서는 포섬(두 선수가 하나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열린다.

    이날 1번홀에서 티오프한 강성훈-존 허는 전반 강성훈의 활약에 힘입어 타수를 줄였다. 2번(파5)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로 초반 기세를 올린 강성훈은 5번홀(파4)에서 2m 버디를 추가했고, 9번홀(파3)에서는 약 7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존 허는 대신 전후반에 강성훈이 놓친 홀에서 파로 막아냈다. 12번홀(파4)에서 이날 강성훈의 유일한 보기가 나왔으나 존 허가 파를 기록해 팀 스코어에는 파로 기록됐다. 16번(파4)에서 존 허가 첫 버디를 잡았고, 17번홀(파3)에서 강성훈이 버디를 추가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김민휘-앤드루 윤도 1번홀에서 출발했다. 2, 5번홀에서 앤드루 윤이 버디를 잡아 기세를 올렸고, 7번홀(파5)에서는 김민휘가 버디를 낚아 전반에 3타를 줄였다. 10, 11번홀에서 버디를 주고받은 선수는 16번홀에서 앤드루 윤이 버디를 추가했다. 앞서 15번홀에서 김민휘가 보기를 기록했지만, 앤드루 윤이 파로 막아 타수를 잃지는 않았다.

    2년 연속 호흡을 맞춘 최경주(48)-위창수(36)는 5언더파 67타로, 공동 52위에 머물렀다. 둘은 1라운드에서 동일한 버디와 보기 개수를 적었왔다. 10번홀에서 시작해 전반에는 버디 1개씩을 기록한 데 이어 후반에도 나란히 버디 2개씩을 기록했고, 4번홀에서는 두 선수 모두 보기를 범했다.

    재미교포 케빈 나와 손을 잡은 안병훈(27)은 4언더파 68타에 그쳐 공동 63위로 부진했다.

    공동 선두 체즈 리비-루카스 글로버(이상 미국), 장쉰진-더우쩌청(중국o이상 12언더파 60타)은 각각 버디 12개를 몰아치며 공동 선두로 나섰다.

    재미교포 마이클 김(25)은 앤드루 퍼트넘(미국)과 짝을 이뤄 10언더파 62타를 몰아쳐 공동 3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8-04-27 16:3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