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문, 단독 3위로 첫발…공동선두와 1타차

  • [골프한국] 병역 관련 행정 소송을 진행 중인 배상문(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590만달러) 첫날 쾌조의 샷감을 뽐내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주 첫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공동 33위(이븐파)로 선전했던 배상문은 1주일 만에 대회에 나섰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7,10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5언더파 66타의 성적을 낸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과 맷 에브리(미국)가 공동 선두로 나선 가운데 배상문은 1타 차로 뒤쫓고 있다. 맥도웰과 에브리는 이날 각각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이날 10번홀에서 출발한 배상문은 11번홀(파4) 보기로 주춤했지만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만회했다. 후반에는 2번홀(파5), 5번홀(파5), 6번홀(파4)에서 버디를 골라내고, 마지막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2013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승을 거둔 배상문은 지난해 10월 2014-2015시즌 개막전인 프라이스닷컴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째, 통산 3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배상문의 뒤로는 맷 쿠차, 모건 호프먼(이상 미국) 등 5명이 3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4위를 형성했다.

    재미교포 제임스 한(34)은 1언더파 70타로 공동 22위,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는 이븐파 71타로 공동 36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노승열(24·나이키골프)은 2오버파 73타로 공동 78위에 자리했다. 3오버파 74타를 써낸 최경주(45·SK텔레콤)와 양건(21)은 공동 93위다.

    한편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대회 역대 최저타 타이 기록(18언더파)을 세우며 우승한 조던 스피스(미국)는 휴식 대신 1주일 만에 투어에 나섰으나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를 쏟아냈다. 3오버파로 공동 93위에 머물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5-04-17 07: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