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성, 세계 톱랭커들과 대결 첫날 공동 8위

  • [골프한국] 김형성(34·현대자동차)이 대형 골프대회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총상금 850만 달러와 우승상금 140만 달러가 걸려 있는 이번 대회에는 세계 정상급 골퍼들이 총출동해 샷 대결을 벌인다. 올해 메이저대회 우승자를 비롯해 WGC 대회 우승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등 주요 투어 대회 우승자 및 상금 순위 상위권자 80명.

    김형성은 6일 중국 상하이 서산 인터내셔널 골프클럽(파72·7,2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지난해 이 대회 3위에 오른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5언더파 67타)이 단독 선두로 나선 가운데 김형성은 세계랭킹 2위 애덤 스콧(호주), 이언 폴터, 리 웨스트우드(이상 잉글랜드) 등과 공동 8위에 올랐다.

    올해 5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더 크라운스 우승을 포함해 시즌 상금 6천3만2천416엔(약 5억7천만원)을 쌓은 김형성은 일본 투어 상금 순위 5위에 올라 있다. 이날 1번홀에서 출발한 김형성은 전반 9홀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을 써내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으나 후반 16번홀(파4)과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뽑아내는 등 2타를 줄였다.

    지난주 PGA 투어 CIMB 클래식에서 준우승한 재미교포 케빈 나(31·한국이름 나상욱)는 이글 2개와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와 보기 4개를 적어내 1언더파 71타를 써냈다. 기복이 심한 경기를 펼친 케빈 나는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인 버바 왓슨(미국) 등과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2010년 브리티시 아마추어대회 우승자 정연진(24)은 13오버파 85타로 최하위권인 77위에 머물렀다.

    한편 올해 US오픈 챔피언 마르틴 카이머(독일)는 3언더파 69타로 리키 파울러, 크리스 커크, 브랜트 스니데커(이상 미국) 등과 선두 맥도웰의 뒤를 이어 2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4-11-06 22:4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