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고 '매치킹' 총출동

  • [골프한국] 대한민국 최고 '매치킹'을 가리기 위해 남자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총집결해 명승부를 펼친다.

    5월 22일(목)부터 나흘간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 서코스(72파.7017야드)에서 열리는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14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역대 우승자 홍순상(33.SK텔레콤), 김대현(26.캘러웨이), 김도훈(25.신한금융그룹)이 출전해 짜릿한 1:1 매치를 펼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억 원 증액돼 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2억 원이다.

    디펜딩 챔피언인 김도훈은 2012년 상금 순위 30위에서 2013년 3위로 뛰어오르며 국내 남자 투어의 새로운 다크호스로 급부상 했다. 그는 올해 시즌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는 단독 6위에 올랐다.

    올해부터 국내 무대에서 만나는 ‘장타왕’ 김대현은 앞서 열린 SK텔레콤 오픈에서 공동 7위를 기록하며 최상의 컨디션과 샷감으로 매치플레이 준비를 단단히 마친 상태이다. 또 매해 꾸준한 플레이를 선보이는 홍순상 역시 2013년 솔라시도 파인비치 오픈 우승 이후 투어 통산 6승째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미국과 일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상문(28.캘러웨이)과 김형성(34.현대자동차)는 새로운 매치킹 타이틀 획득을 노린다.
    배상문은 이 대회에 출전한 3번 모두 32강전에 탈락한 아쉬운 기억이 있다. 그는 올해야 말로 기필코 매치플레이 최종 승자가 되리라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
    현재 일본남자프로골프투어(JGTO) 상금 순위 1위에 올라 있는 김형성은 국내에서 펼쳐지는 매치플레이 대회에는 처음 모습을 보인다. 한일 양국을 사로잡을 그의 화려한 골프 스킬이 골프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그 외에도 2012년 상금왕 김비오(24.SK텔레콤), 김대섭(33.우리투자증권), 김형태404(37), 허인회(27.JDX), 김태훈(29)를 비롯해 2014년 위너스 클럽에 이름을 올린 신예 이동민(29), 박준원(28.코웰) 등이 출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다.

    J 골프(대표 김동섭)는 매치플레이의 특성을 고려해 이번 대회의 64강전부터 결승전까지 전 경기를 총 23시간 파격 편성한다. 이번 대회의 64강전과 32강전을 5월 22일(목)~23일(금) 낮 12시에, 16강전부터 결승전까지 24일(토)~25일(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에 생중계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4-05-21 16:0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