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경·김효주 무결점 퍼팅

  • 서희경(27ㆍ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년 만의 우승 기회를 잡았다.

    서희경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장(파72·6,383야드)에서 열린 롯데챔피언십(상금 1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7언더파 65타를 기록하며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 2010년 LPGA 투어 KIA클래식 우승 이후 3년 만에 승수를 추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1번 홀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한 서희경은 3번, 7번, 10번, 13번, 14번, 17번 홀에서 각각 버디를 기록하며 보기 없는 완벽한 플레이를 펼쳤다. 또 김효주(17ㆍ롯데)도 버디 6개를 잡아 6언더파 66타를 기록, 공동 4위에 나서며 돌풍을 예고했다. 김효주는 단독 선두인 아리야 주타누가른(태국)에 2타 차, 서희경과는 1타 차다.

    초청선수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김효주는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은 물론 일본, 대만 등을 오가며 프로선수들과 실력을 겨뤄 세 차례나 우승한 '신성'이다. 지난해 10월 프로로 전향한 후에도 12월 현대차 차이나 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갔다. 김효주는 1라운드에서 페어웨이 안착률이 64%로 정확도가 떨어졌지만 정교한 쇼트게임으로 만회했다.

    한편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은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6개를 뽑아내 5언더파 67타로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소연은 1라운드에서 그린은 단 3차례만 놓쳤고 퍼트수를 28개로 줄이는 등 빼어난 샷과 퍼트 감각을 자랑했다.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박인비(25)는 2언더파 70타, 공동 27위로 첫날을 마쳤다. 박인비의 아성에 도전하는 세계랭킹 2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공동 6위(5언더파 67타)에 올랐다.



    입력시간 : 2013-04-18 20:5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