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LPGA 투어 2년 만에 우승 기회

  • 손바닥 수술로 고전했던 신지애(24ㆍ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 톨리도 클래식에서 2년 만에 우승 기회를 잡았다.

    신지애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장(파71ㆍ6,42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를 잡아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202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서희경(26ㆍ하이트), 유소연(21ㆍ한화), 김인경(24ㆍ하나금융그룹)과 공동 선두에 올랐다.

    신지애는 2010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 우승 이후 정상에 서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5월에는 손바닥 수술을 받고 두 달여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1위까지 올랐던 세계랭킹도 11위까지 떨어졌다.

    지난달 에비앙 마스터스에서 LPGA 복귀전을 치른 신지애는 이번 대회에서 정확한 티샷과 아이언샷으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유독 이 대회에서 강했던 한국선수들은 역대 9번째 우승컵을 노리고 있다.

    박인비(24)와 최운정(22ㆍ볼빅)은 10언더파 203타를 쳐 미야자토 미카(일본)와 공동 5위, 베테랑 한희원(34ㆍKB금융그룹)은 8언더파 205타로 공동 8위에 올라 한국선수끼리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입력시간 : 2012-08-12 13:3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