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서희경 "누가 웃을까"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생 대회 초대 챔피언은 누가 될 것인가.

    박인비(24)와 서희경(26·하이트) 등 두 명의 태극 낭자가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의 우승 트로피를 노린다. 박인비는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사일로 골프장(파71·6,35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6타를 쳤다. 1∼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199타를 적어낸 박인비는 공동 2위(12언더파 201타)인 서희경과 브리타니 랭(미국)을 2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올해 LPGA 투어에 합류한 이 대회에는 총상금 약 15억원, 우승상금 약 2억2,000만원이 걸려 있다. 박인비는 2008년 US여자오픈, 서희경은 2010년 KIA클래식 이후 LPGA 투어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박인비와 서희경은 랭과 함께 챔피언조를 이루어 최종 4라운드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다툰다.

    전반에 파5인 5번, 6번홀에서 1타씩 줄인 박인비는 11번홀(파4)과 12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는 쾌조의 샷 감각을 뽐냈다. 15번홀(파4)에서도 1타를 줄여 2위 그룹과의 격차를 2타로 벌렸고 17번홀(파3)에서 이날의 유일한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박인비는 18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기분 좋게 버디로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서희경도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사흘 내내 언더파 스코어를 치는 안정된 샷이 돋보였다. 허미정(23)과 최운정(22·볼빅), 유소연(21·한화)은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를 적어내 공동 9위에 자리했다.



    입력시간 : 2012-06-24 21:0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