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비거리 향상을 위한 임팩트 시 '골반의 회전량'은?
'골프스윙에서 골반은 어떻게 움직여야 할까?'(4)
김구선 news@golfhankook.com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가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스윙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반의 턴 (Pelvis Turn)

[골프한국] 골퍼들은 다양한 스윙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스윙 스타일에 상관없이 모든 고급 골퍼들은 비거리 향상을 위해 골반을 먼저 회전시키며 다운스윙으로 전환한다.

따라서 골반을 몸통과 독립적으로 회전시키는 것은 골퍼들에게 있어 필수적인 기술이다. 즉, 몸통을 움직이지 않고도 골반을 회전할 수 있어야 하며, 이와 같은 분리 생성 기능은 다운스윙 시퀀스를 개선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일관된 파워 생성의 원천이 된다.

<그림 1>은 스윙 중 골반의 회전인 턴을 나타내는 그래프이다. 스윙 중 골반은 오른손잡이의 경우 백스윙 시 오른쪽으로 회전하고 다운스윙 시 왼쪽방향으로 회전하게 되는데, 이때 골반의 백스윙 탑에서의 회전량과 임팩트 시의 회전량은 비슷하거나 임팩트 시에 더 커야 한다.

▲<그림 1> 제공=김구선


<표 1>은 PGA와 LPGA의 골반 턴의 각도이다. PGA와 LPGA 선수들의 경우 백스윙 탑에서는 비슷한 정도의 골반 회전량을 보이지만 임팩트 시 PGA는 백스윙 탑과 비슷한 정도, LPGA는 백스윙 탑에서의 회전량보다 더 많이 회전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표 1> 제공=김구선


백스윙 시 골반의 회전은 비거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스윙아크의 크기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기 때문에 백스윙 시에는 상체의 회전이 골반의 회전 부족으로 제한되지 않도록 골반을 충분히 회전시켜 스윙아크를 최대화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임팩트 시에도 골반의 회전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한다. 왼쪽 골반의 회전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으면 캐스팅 동작이 발생되면서, 클럽헤드는 닫힌 상태에서 임팩트되어 심한 훅이 발생되어 비거리 손실이 발생된다. 물론 임팩트 시 골반을 지나치게 빨리 또는 많이 회전하게 되면 클럽헤드가 너무 늦게 따라와 심한 슬라이스가 발생될 수 있다. 

따라서 임팩트 시에는 지나치지 않을 정도의 충분한 골반 회전을 통해 클럽이 자연스럽게 지나갈 수 있는 적정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효율적인 스윙을 위한 올바른 골반의 움직임에 대하여 살펴보았으며 그 중요성 또한 충분히 인지하였을 것으로 생각된다. 

▲7월 6일 기준, 2021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비거리 2위와 5위를 달리는 장타자 비앙카 파그단가난, 마리아 파시의 골프 스윙 모습이다. 사진제공=Getty Images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생활하는 우리에게 있어 올바른 골반의 움직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평소의 앉는 자세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앉아서 아침 식사를 하고, 앉아서 운전하며 출근하고, 책상에 앉아서 7~8시간을 근무하다 다시 앉아서 운전하며 퇴근한다. 그리고 앉아서 저녁을 먹고, 앉아서 텔레비전을 보다 잠자리에 든다. 설사 체육관에 들러 운동을 한다 해도 많은 운동을 앉아서 한다. 아마도 이 칼럼 역시 앉아서 읽고 있을 것이다.

장시간 앉아있게 되면 골반은 뒤로 기울게 되는데, 이는 햄스트링, 등, 허벅지 위, 엉덩이 및 복부 근육을 약화시킨다. 즉, 장시간 앉아 있으면 있을수록 골프장에서의 비거리는 줄어든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생활하는 골프들에게는 항상 바른 자세로 앉아 생활하는 것이 골프장에서의 비거리 향상을 위해 중요하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추천 기사: 고진영,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와 1.13→0.7포인트로 좁혀 [LPGA]

추천 기사: 김주형·이재경·배용준, 8일 개막 KPGA 부산경남오픈 출격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7-06 09:2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