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골프공의 출발 방향은 어떻게 결정되나?
런치디렉션, 페이스앵글, 패스
김구선 news@golfhankook.com
▲미국프로골프 투어에서 활약하는 '아이언맨' 임성재가 샷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런치디렉션(Launch Direction)은 <그림 1>과 같이 임팩트 직후 타깃라인 대비 볼의 출발 방향으로 풀(Pull), 푸시(Push), 스트레이트(straight) 세 가지 방향으로 구분된다. 

런치디렉션은 볼의 휘어짐과 같은 구질의 표현이 아니고, 단순히 임팩트 직후의 출발 방향만을 의미한다.

▲<그림 1> 제공=김구선



<그림 2>와 같이 런치디렉션이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1도 벗어나면 100야드 당 약 1.7야드가 벗어난다(Trackman Golf). 런치디렉션 변화에 따른 오프타겟라인은 <표 1>과 같다.


▲<그림 2> 제공=김구선


▲<표 1> 제공=김구선


런치디렉션은 <그림 3>과 같이 페이스앵글(Face Angle)과 클럽패스(Club Path)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드라이버의 경우 페이스앵글이 85%, 클럽패스가 15% 정도 영향을 미치고, 아이언의 경우 페이스앵글이 75% 정도 클럽패스가 25% 정도 영향을 미친다(Trackman Golf). 

따라서 런치디렉션은 페이스앵글과 클럽패스 사이에 존재하지만 페이스앵글의 영향을 더 많이 받기 때문에 <그림 4>과 같이 페이스앵글 쪽으로 더 가깝게 나타난다.


▲<그림 3> 제공=김구선

▲<그림 4> 제공=김구선



<그림 5>와 같이 나무가 목표지점과 동일 선상에 있어 나무를 피해서 샷을 실행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볼이 나무 오른쪽으로 출발하여 목표지점으로 휘는 드로우 샷을 구사해야한다.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볼의 출발 방향은 페이스앵글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페이스앵글은 나무의 오른쪽을 향하고 있어야 하며, 오른쪽으로 출발한 볼을 다시 목표지점으로 돌리기 위해서는 이전의 패이스투패스 칼럼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클럽패스가 페이스앵글 보다는 오른쪽으로 향하도록 샷을 구사해야 한다.


▲<그림 5> 제공=김구선

추천 기사: 박성현, 싱가포르에서 타이틀 방어전…박인비·고진영·김효주·전인지도 출격 [LPGA]

추천 기사: 박현경의 2연패냐, 장하나의 시즌 첫승이냐…KLPGA 챔피언십서 격돌 [KLPGA]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4-27 09:2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