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정확한 페어웨이 우드샷의 비결!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LPGA 투어 현역에서 뛸 때 페어웨이 우드샷을 잘하기로 유명했던 김미현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페어웨이 우드는 생각보다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방향과 거리 컨트롤도 어렵고 비거리 확보도 잘 안되는 클럽입니다.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내야 안정적인 방향성과 비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데요.

페어웨이 우드를 사용하는 많은 분들은 페어웨이 우드를 페어웨이에서보다 드라이버를 대신하는 티샷용 우드로 사용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이유는 아마도 볼을 티업한 상태에서는 아주 잘 맞다가도 티에서 내려놓고 지면에 있는 볼에 샷을 하면 뒤땅이나 탑핑, 토우샷 등으로 애를 먹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렇게 티업한 볼은 잘 임팩트하면서도 지면에 있는 볼에서는 유독 샷 미스를 많이 하는 원인은, 여러 부문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대체로 심리적인 요인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볼이 티에 올려져 있을 때에는 볼이 떠있다는 생각으로 자신이 가진 스윙을 제대로 만들어내는데, 바닥에 놓여 있으면 불안해지면서 힘이 들어가고 세게 치려고 한다던가, 볼을 맞추기에 급급해서 소심해지는 스윙을 하게 되는 것이죠.

볼이 지면에 놓여있다고 생각해서 ‘우드는 쓸어 친다’는 인식이 강하다 보니까 쓸어 치려고 시도하게 되고, 이러한 시도는 손목을 일찍 사용하게 만들고 맙니다. 또 볼을 띄우기 위해 클럽헤드를 들어올리는 스윙을 만들기도 하죠.

그런데 실제로 이러한 미스 샷의 원인이 되는 행동들은 볼이 놓여있는 상황을 잘 설명하고 이해하면 조금은 쉽게 극복할 수 있습니다.

연습장에서건 필드에서건 볼은 지면 바닥에 딱 붙어있지 않습니다.
어느 정도 바닥으로부터 들려서 떠있습니다.

연습장의 연습 매트를 잘 살펴보면, 약 1.5~2cm 가량의 매트솔이 있습니다. 볼은 매트솔 위에 놓여지기 때문에 볼을 손으로 눌러보면 매트에 박히듯이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볼이 실제 매트 바닥보다 약 1.5cm 정도 떠있도록 하는 것이죠.

이것은 페어웨이 잔디의 예고높이가 1.7~2.3cm 정도인 것과 유사한데요.

페어웨이 잔디 위에 볼이 놓이게 되면 바닥으로부터 약 1~2cm 정도가 볼이 떠있는 효과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볼이 잔디에 박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잔디 위에 올려져서 놓이기 때문입니다.

연습장에서 티에 올려놓고 우드샷을 할 때의 티 높이가 주로 20~25mm인 것을 감안하면 실제로 바닥으로부터 볼이 떠있는 높이와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다만 티 위의 볼이 ‘공중에 떠있다’라고 생각하는 것은 연습장 자동 티업기의 아래부분에 매트구멍이 패여있어서 바닥이 없이 티에 올려져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지면에 있는 볼보다 매우 높이 올려져 있다라고 착각하게 되는 것이죠.

연습장의 매트 위에 볼이 놓여있거나 아니면 페어웨이의 잔디 위에 볼이 놓여있거나 상관없이 볼은 이미 원래의 지면 바닥보다 2cm가량 위에 떠있습니다.

이렇게 볼이 떠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아주 좋은 스윙 개선효과가 만들어집니다.

볼이 지면에 닿아있다고 해서 일부러 쓸어치려 하거나 띄우려고 스윙을 조작할 필요는 없습니다.

자기자신의 스윙을 믿고 스윙의 리듬에 따라 자신있게 샷을 하세요.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64


입력날짜 : 2019-07-08 08:39:59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