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감히, 골프스윙의 모든 것!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골프스윙을 언급할 때 꼭 등장하는 화제가 있는데, 바로 스윙의 단계다. 
테이크 어웨이부터 피니시까지를 의미한다. 물론 이렇게 단계화하여 이야기를 펼쳐야 할 부분도 분명히 있다. 

하지만 골프스윙은 물 흐르듯이 연속된 동작으로 이어져야 하고, 어느 한 부분이 우월하게 작용해서도 안되기 때문에 골프스윙을 단계별로 익힌다는 것은, 실은 합당하지 않아 보인다. 

물론 골프스윙을 분석하고 이론적으로 연구하는 사람에게는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골프스윙은 처음 기초단계부터 풀스윙까지 저절로 스윙이 커지면서 좋아지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작은 기초스윙만 제대로 만들면 어느 순간 풀스윙까지 저절로 만들어져 있게 되는 것이다.

골프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항상 자기의 구질이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제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골프스윙의 모든 것이라고 감히 생각한다.

어느 날은 페이드가 나왔다가 어느 날은 훅이 나고, 또 어떤 때에는 스트레이트 구질이 나온다면 참 난감한 일이다.

구질이 들쭉날쭉하면 안된다.
이렇게 되면 지금 내가 어떤 샷을 하고 있는지를 도저히 알 수가 없게 되기 때문이다.

어떤 골퍼는 '왜 매번 샷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나요?' 하고 속상해 하는데, 모든 샷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페이드 구질이 만들어진다면 오히려 이것은 아주 좋은 강점으로 만들 수 있다.

골프는 '누가 얼마나 좋은 굿샷을 만들어 냈느냐'의 게임이 아니라, '얼마나 동일한 스윙을 반복적으로 구현해내고 있느냐'에서 결과의 차이가 나오는 게임이기 때문이다.

골프스윙을 한마디로 정의한다는 것은 너무 어렵지만 그래도 조금은 더 많은 의미를 내포하도록 정리하자면 '일정한 구질이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스윙이 빠르거나 느리거나, 높거나 낮거나, 오버스윙이거나 반스윙이거나, 열리거나 엎어치거나... 어떤 스윙을 하더라도 일정한 구질의 스윙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되면 볼의 구질도 일정해진다. 

이렇게 일정한 스윙과 구질을 만들고 나면 그 다음부터 변화를 주는 것은 아주 편안하게 변화시킬 수 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168


입력날짜 : 2019-02-18 11:47:36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