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첫홀 티샷을 만족스럽게 하는 비법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첫 홀은 하루의 플레이 전체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홀입니다. 그래서 티샷은 더 중요한 것이고요.  

그런데 이 첫 홀은 아무래도 여러모로 쉽지않죠?

몸도 풀리지 않았고 긴장도 되고, 또 뒷팀도 보고 있고...

아무튼 잘 맞기를 바라면서 힘차게 스윙합니다만, 그리 만족스럽지 않은 경우가 참 많습니다.

티샷에서 항상 OB의 악몽에 시달린다면...
페어웨이가 좁아서 샷할 때마다 걱정이라면...
샷만 하면 벙커 아니면 해저드라면...

이러한 티샷을 극복하는 방법으로는 다음의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릴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과감하게 그립을 내려 잡으세요.

최소한 2마디 이상은 내려 잡으세요. 그런 후 평소대로 스윙하세요.

그립을 내려 잡으면, 일단은 스윙이 편해집니다. 샤프트의 길이가 짧아지기 때문에 클럽헤드에 대한 컨트롤이 쉬워지기 때문에 볼의 탄도나 방향이 안정됩니다.

그러나 거리는 짧아집니다. 많이 짧아지지는 않습니다. 1클럽 정도 짧아집니다. 그래도 망하는 것보다는 훨씬 좋습니다.


주의할 점으로는, 샤프트가 짧아졌기 때문에 양발의 간격은 한 클럽 작게 서듯이 좁게 서야 합니다. 

그리고 상체가 일찍 들리지 않도록 척추각을 그대로 유지해 주어야 합니다. 잘못하면 탑핑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그립을 내려 잡게 되면 악성 훅이나 풀 구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임팩트 후에 릴리스를 제대로 뿌려주어야 합니다. 임팩트를 길게 가져간다고 생각하세요

평소에 거리 보다는 방향성에서 손해를 많이 보시는 분이라면 내려 잡는 그립을 통해 거리를 조금 양보하고 방향성을 확보해 보세요.


두 번째는 스윙의 속도, 즉 템포를 1/2정도로 늦추어 줍니다.  

스윗스팟에 중점을 두면서 스윙궤도를 안정화 시키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죠.  

이 때 중요한 포인트는 다운스윙에서 코킹은 유지하는 것입니다.  

스윙템포를 늦추어주면 손에 힘을 주면서 손으로 때리려고 하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그러면서 코킹이 일찍 풀리고 말거든요. 코킹을 유지해주면서 스윙템포를 늦추어 주는 것이죠.

미스샷을 없애는 방법으로 저는 지속적으로 스윙템포를 늦추어서 하는 연습법을 말씀드리고 있는데요. 이렇게 템포를 극단적으로 늦추어보면 많은 단점을 찾아내어 고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는 티샷하는 방향과 위치를 결정하는 것입니다.

티잉구역에서 티샷의 방향을 결정할 때에는 페어웨이 전반에 대해 살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티잉구역은 좌우의 폭은 딱히 얼마의 너비로 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습니다. 티마커를 양쪽에 위치시킴으로써 티잉그라운드의 너비가 결정되는 것이죠.

양쪽의 티마커를 기준으로 뒤쪽으로 2클럽 길이로 티잉구역이 결정되는데요.

티잉구역 안에 있는 볼을 치기 위해서 티잉구역 밖에 서서 티샷할 수는 있습니다.

티샷의 방향을 결정할 때에는 기준 방향을 결정해야 하는데요. 이를 테면 페어웨이 중앙, 좌측 세 그루의 나무방향, 깃대방향, 벙커 방향 등 샷의 기준이 되는 저명한 지형지물을 이용하는 것이죠.

개략적인 방향을 정했으면, 이제는 티샷의 위치입니다. 

티잉구역의 좌측 또는 우측, 중앙 등 티샷 위치를 결정하는 것인데요.

일반적으로는 페이드를 치는 골퍼이거나 슬라이스가 많은 골퍼는 티잉구역의 우측에 서서 페어웨이 좌측을 바라보고 티샷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반대로 드로우나 훅이 발생하는 골퍼라면 좌측에서 티샷하는 것이 좋습니다.

페어웨이의 좌측이나 우측으로 볼을 보내고자 한다면 티샷의 위치는 그 반대쪽을 선택하는 것이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주면서도 얼라인먼트와 스윙패스 등에서 샷의 위험을 감소시켜주기 때문이죠

절대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결국 티샷의 방향은 티샷의 위치를 결정하는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샷의 위치를 결정하는 것은 내 스윙의 특성과 날아가는 볼의 특성을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이고요.

티잉구역에서는 그 홀의 특성과 내 샷의 특성을 고려하여 샷의 방향과 위치를 결정해야 하는 것입니다.


네 번째로는 첫 홀에서의 스윙템포를 찾으세요.

첫 홀 티샷에서는 생각지도 않은 실수가 나오기도 합니다. 그래서 첫 홀 티샷에서 자신있는 스윙을 하지 못하고 움츠러들게 되고, 그로 인해 미스샷의 위험은 더 커집니다.

첫 홀을 준비할 때에는 스윙연습 구역에서 자신만의 스윙템포를 찾은 후 티잉구역에 올라서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습스윙 위치로 가세요.

1. 가장 세고 빠르게 휘두릅니다.

2. 80%의 템포로 스윙합니다.

3. 60%의 템포로!

4. 40%!

5. 20%의 힘과 템포로 스윙하죠.


이 5단계를 중간에 멈춤이 없이 최초 어드레스 - 백스윙 - 임팩트 - 팔로우스루 - 피니쉬까지 100%로 갔으면, 여기서 바로 백스윙으로 다시 되돌아가서 이번에 80%, 60%.... 등 점점 천천히, 이어서 점점 빠르고 세게!

이렇게 하면 10회의 스윙을 연속으로 하게 됩니다. (이것을 티샷 들어가기 전까지 틈날 때마다 하세요. 근육도 풀리고 좋습니다.)

이 때, 내 몸에 가장 편안했던 스윙템포를 선택합니다. 참고로 저는 80%의 힘으로 첫 홀 티샷을 극복합니다.

몸이 편한 스윙이 가장 잘 맞는 스윙입니다. 

첫 홀에서는 모두 내려놓고 볼에 집중하면서 편안했던 그 스윙을 하세요!


마지막으로 티잉구역의 인조매트가 바라보는 방향에 주의하세요.

겨울에는 대부분 골프장이 티잉구역에 인조매트를 갖다놓고 거기서 티샷을 하게 합니다.

일반적인 티잉구역도 그렇지만, 특히 인조매트는 페어웨이 방향에 딱 맞도록 매트를 설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매트가 놓인 방향 그대로 어드레스를 하고 샷을 하면 엉뚱한 방향으로 공이 날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조매트의 방향에 속지 마시고 홀의 전체를 보고 방향을 선택하여 어드레스하세요.


아무리 연습을 많이 하고 골프를 많이 해도 부담스러운 것이 첫 홀 티샷입니다.

가능하면 전체적으로 페어웨이를 넓게 볼 수 있는 지점을 선택하는 것이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주기 때문에 안정된 티샷에 도움을 줍니다.

나의 능력을 알고 홀 특성을 알면 매 홀마다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33


입력날짜 : 2018-12-24 03:43:14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