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골프 준비는?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우리나라는 4계절의 특징이 뚜렷합니다. 이런 계절의 특징으로 인해 우리는 겨울 3개월여 동안을 필드에 나서기가 좀처럼 쉽지않습니다. 따뜻한 남부지방이나 해외골프도 생각해 볼 수 있지만 시간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참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요즘은 스크린골프가 많이 활성화되었기에 부족한 필드 활동을 그나마 조금은 위안을 받기도 합니다. 그래도 운동량이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지요.

그러함에도 겨울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겨울 필드 골프의 매력에도 흠뻑 빠지셨을 텐데요.

겨울골프는 추운 날씨와 바람을 극복하며 즐기는 또 다른 매력이 있고, 저렴한 그린피의 이점도 있습니다. 그래서 겨울에도 쉴새 없이 필드를 나서는 분들이 많은데요.

겨울골프는 부상없이 라운드를 종료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보다 앞서 안전과 관련된 준비가 아주 중요합니다.

먼저, 신발입니다. 골프화는 4~5시간 동안 경사지를 오르고 내려야 하기 때문에 미끄럽지 않게 잘 준비해야 하는데요. 여름 내내 사용하시던 골프화의 스파이크도 점검하시고 교체해서 미끄러움에 대비하세요. 또한 겨울엔 양말이 두툼해지기 때문에 신발에서 오는 느낌이 발로 전해지는 것도 둔감합니다. 이 때문에 신발끈도 조금 긴 것으로 교체해서 조금은 바짝 묶어줘서 발이 신발 안에서 놀지않도록 잘 고정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다음은 장갑입니다. 겨울을 제외하고는 주로 양피장갑만, 그것도 왼손만 착용하는 경우가 대다수이지요. 이젠 장갑도 가능하면 양손장갑으로 바꾸세요. 손이 얼게 되면 감각이 둔해져서 미세근육이 제대로 활동을 못하게 되고, 경직된 근육은 충격을 그대로 받게 됨으로써 부상의 위험도 높아집니다. 어떤 분은 벙어리 장갑같이 생겼는데 손목부위에 구멍을 내어서 장갑을 벗지 않고도 그 구멍으로 손을 빼어내어 치고 이동할 때에는 쏙 집어넣으시더라구요.

손과 발이 준비되었으면, 이제는 머리입니다. 모자는 뒤통수까지 덮을 수 있고 귀마개 기능도 있으면 좋습니다. 가능하면 비니를 쓰는 것이 가장 좋은데.. 일부 골프장에서는 안 좋아하더라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비니를 좋아합니다. 안전하고 따뜻하잖아요. 그런 다음엔 목입니다.  목 보호를 위해 목폴라 옷이나 넥워머가 좋습니다. 

이젠 노출된 부위는 다 해결된 것 같네요. 

그럼 복장인데요. 옷은 두텁지않은 옷을 겹쳐 입는 것이 활동성을 보장해 줍니다. 옷과 옷 사이에 바람막이를 입어주면 찬 기운도 막아주고 좋더라구요. 또한 외투는 하나 챙기세요. 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것으로 준비하면 됩니다. 저는 주로 조끼 형태로 준비하는데요.  부피도 줄고 착용하더라도 샷이 가능하니까요. 또 골프백에 핫팩 한두 개는 넣어두는 것도 좋습니다.

겨울골프는 땅도 얼고 골퍼도 얼고... 모든 것이 경직된 상태에서 이루어집니다. 그래서 라운드 내내 작은 움직임으로 몸이 굳어지지않게 하면서 가능하면 걸어주어서 몸의 웜업상태를 유지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스윙은 평소의 스윙보다 20% 정도 작고 편하게 하시는 것이 부상예방에도 좋습니다. 안전해야 재미있는 것이죠!!

겨울 추위가 싫으시다면 이 겨울기간 골프실력을 향상시키는 아주 요긴한 기회로 삼을 수 있습니다.

겨울 추위 때문에 필드에서의 활동시간이 부족해진다는 것은 오히려 연습장에서 보내는 시간이 훨씬 많아질 수 있다는 것도 의미합니다. 연습장에서 보낼 수 있는 약 3개월간의 기간은 골프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간입니다. 필드에 자주 나설 때에는 자신의 스윙을 돌아볼 여유를 갖기가 쉽지 않습니다. 주로 스코어에 집중되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필드에서 한 발짝 벗어나서 자신의 스윙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지금이야말로 스코어와 상관없이 스스로 스윙을 되짚어 보고, 어느 부분에서 잘못된 오류가 발생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관조의 시간을 갖기에는 더할 나위 없습니다.

그동안 나타난 필드골프에서 자신의 약점을 찾아내 보세요.

가령, 잘 나가다가 결정적 한방으로 무너지는 골퍼라면 주로 어느 샷에서 무너지는지를 생각해 봅니다. 아주 결정적일 때 OB를 만들었다면 이번 겨울에 OB 없애는 것에 집중할 것이고요. 벙커가 말썽이라면 샌드샷을, 피칭이나 치핑에서 무너졌다면 숏게임에 투자하는 겁니다.

겨울은 동면의 기간이 아니라 부족한 골프의 완성의 기간입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34


입력날짜 : 2018-11-27 08:05:59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