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스윙 원리를 이해하면 골프가 보인다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자신만의 골프스윙을 가지고 있는 LPGA 투어 프로 박성현.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대부분의 경우가 기술적인 기교나 스킬에 집중합니다. 그렇지만 테크닉이나 스킬, 드릴 같은 것 보다는 가능하면 스윙의 원리, 날아가는 볼의 원리나 법칙 등을 위주로 말씀드리려 노력합니다.

아무리 좋은 기술도 그것을 구사하는 골퍼의 신체조건이나 필드의 상황에 따라 적용방법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신체의 구조는 폈다가 굽히는 관절과 회전하는 관절이 있습니다. 그러한 신체적 구조를 무시하고 굽히는 관절(예를 들면 무릎관절 등)로 회전을 시키려 하면 통증이 발생하게 되죠. 즉, 스윙에 있어서 회전은 척추, 골반과 발목관절 등을 이용하고, 체중이동에서의 지지와 무게받침은 무릎과 팔목-팔꿈치 등을 이용해야만 부상을 예방할 수 있는 것이지요.

골프는 과학입니다

모든 스포츠는 과학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스포츠과학이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스포츠과학 중에서도 물리학 분야는 스포츠와는 절대 분리될 수 없는 학문입니다. 당기면 끌려오고 밀면 멀어지고, 들어올리면 떠오르고 누르면 내려앉습니다.

그런데 이 골프는 조금 그 적용방법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내려가야 떠오른다는 것입니다.

무슨 말씀인지 아시겠지만… 사족을 좀 붙이자면, 특히 아이언에서는 클럽헤드가 내려가는 궤도에서 볼을 맞추도록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클럽헤드의 로프트라는 특성 때문인데요. 마치 탁구에서 슬라이스를 치듯이 볼을 치는 타구면이 뒤로 뉘어져 있는 모습으로 볼을 치기 때문에 뉘어져 있는 판자를 들어올리기보다는 내려깎을 때 볼을 높이 멀리 띄울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향타격을 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입니다.

타격하는 면의 뉘어있는 각도의 정도에 따라 비거리가 결정되는 것입니다. 많이 뉘어있으면 짧게, 적게 뉘어 있으면 길게 날아가는 것입니다.

이러한 타격방법의 특성 때문에 골프볼은 언제나 백스핀이 만들어지는 것인데요. 이 백스핀의 양에 의해 비거리에도 영향을 받습니다.  백스핀량이 많으면 짧아지고, 적으면 멀리 가는 것이죠.

또한 이 백스핀은 정확성과도 연관이 있는데, 이 백스핀을 잘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볼과 클럽헤드의 마찰력을 증대시켜 줄 필요가 있는데요. 그래서 클럽헤드에 홈을 만들어 놓았고 이를 그루브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이 그루브에 이물질이 끼이면 잘 닦아주셔야 합니다. 연습 스윙하시다가 이 클럽헤드에 풀이 붙어있어도 닦고 치세요. 그래야 제대로 된 백스핀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볼이 날아갈 때에는 절대 반듯하게 날아가질 않죠! 그런데도 굳이 똑바로 날리려고들 엄청 노력들 하시지요. 

그런데요. 공은 회전하면서 날아가기 때문에 그 회전축과 회전량에 의해 비구선의 커브량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것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백스핀인지, 좌로 기울어진 회전축인지, 우로 기울어진 회전축인지 등에 따라 날아가는 공의 방향에 영향을 미치게 되기 때문입니다.

날아가는 볼의 법칙을 연구한 결과에 의하면 공의 구질은 임팩트시 클럽헤드의 방향에 의해 85%가 결정된다고 합니다.  15%는 스윙궤도에 의해 결정되고요. 그렇기 때문에 임팩트시에 클럽헤드 방향을 타겟방향으로 스퀘어하게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합니다.
즉, 골프의 어떤 기술도 결국은 클럽헤드가 스퀘어되게 만드는 것에 있습니다. 

테크닉, 스킬이나 드릴에 집착하지 마세요.

골프는 공을 날릴 수만 있으면 되는 운동입니다. 공을 날리는 법칙과 원리는 몇 가지 안됩니다. 그러나 그것을 적용하는 데에는 각자의 체형, 근육량, 팔길이, 유연성, 운동신경 등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너무도 많습니다. 그러니 너무 기술적인 형에 집착하지 마세요! 
스윙의 원리, 볼의 비구법칙과 원리를 이해하시려 노력하시면서 전체적인 스윙의 모습은 프로들 치는 모습을 따라하시되, 나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내시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인터넷의 발전으로 골프지식에 대한 접근도 쉬워져서 골프스윙에 대해 말씀 나누다 보면 많은 분들이 골프스윙에 대한 해박한 이론과 지식을 가지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당신 스스로 자신의 스윙에서의 문제점을 잘 알고 계시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자기 스윙에 대해 어떤 부분이 문제가 있는지 잘 아시면서도 그것을 고치려고 하는데 잘 안 된다고들 하소연하세요.

문제를 알면 그 문제는 고쳐져야 하는 것이 정상이거든요. 그런데 문제를 알고 그것을 고치려고 해봐도 안 고쳐 진다고들 하세요. 그것은 문제점을 짚고 계신 것이 아니라, 현상을 문제점이라고 착각하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이런 말씀들 하세요. '저는 엎어 치는 것 같아요', '오버스윙이죠?', '로테이션이 안 되요'...

그런데요. 그 말씀들은 문제가 아니고 현상이라는 사실에 주목하셔야 합니다. 대단히 중요한 포인트인데요. 현상은 그냥 현상일 뿐입니다.  그 현상이 나타나는 원인이 바로 문제인 것이지요.

예를 들어봅니다.

엎어 친다고 가정해 봅니다. 왜 엎어 치죠? 하체가 슬라이딩 되지 않아서? 상체가 먼저 돌아서? 코킹이 일찍 풀려서? 허리를 너무 숙여서? 이걸 찾아내야 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 예를 들어봅니다.

슬라이스가 납니다. 슬라이스가 나오는 것은 아웃-인 궤도와 클럽페이스가 열리는 것이 가장 큰데요. 이건 단순히 스윙하는 모습, 즉 현상이죠. 그러한 아웃-인 스윙궤도와 열린 클럽페이스가 나오게 되는 원인은 캐스팅, 오버더탑, 그립 오류, 스웨이, 체중이동 방향 미스 등 크게 분류해도 몇 가지나 됩니다. 이렇게나 많기 때문에 슬라이스 나오는 근원이 어디인가를 찾아야 하는 것입니다.

눈에 보이는 나타난 현상에 현혹되지 마세요. 그 현상을 일으키는 근원을 따라가 보면 골프가 훨씬 쉽고 재미있어집니다.


골프스윙 전 과정을 놓고 보면, 가장 핵심적인 지점이 임팩트 순간입니다.

아이언샷을 예로 들어 이 순간을 스틸컷으로 보면,

1. 클럽헤드는 아래방향으로 내려가고 있고

2. 헤드면은 타겟방향을 바라보며 직각을 이루고

3. 볼은 헤드면과 접촉하면서 잠깐 찌글어 들면서 헤드면의 로프트를 타고 오르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순간의 상태는 임팩트라고 해서 새로운 힘이 볼을 때리거나 띄우기 위해 더해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함에도 많은 골퍼들은 임팩트 순간에 인위적인 힘을 가해 강한 임팩트를 만들고자 시도합니다.

그런데 임팩트는 순간의 시점이기도 하지만 스윙이 흐름 가운데 그 과정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강한 임팩트라는 것은 임팩트 순간에 강하게 때린다는 개념 보다는 스윙의 과정 중에서 임팩트 구간에서 원심력을 극대화시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강한 임팩트는 힘으로 인위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닙니다. 스윙 아크를 크게, 스윙의 흐름을 부드럽게 해줌으로써 임팩트 구간에서 클럽헤드스피드를 최고점에 이르게 만들어 주면서 이 때 만들어진 원심력을 손실 없이 볼로 전달하는 것으로써 완성될 수 있습니다. 그래야만 볼이 부드럽게 타겟을 향해 비행할 수 있는 것이죠.

강한 임팩트 만들겠다고 절대로 힘쓰지 마세요. 근육은 경직되고, 클럽은 각목처럼 뻣뻣해집니다. 즉, 힘만 쓰고 소득은 없습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6


입력날짜 : 2018-06-14 07:27:46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