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손영필의 골프칼럼] 나쁜 퍼팅 습관부터 고치기
손영필 One-Golf Lab. Studio 대표 news@golfhankook.com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대미를 장식할 수 있는 퍼팅 능력을 갖추세요.

드라이버샷에서 아직 조금씩의 슬라이스는 있지만 이제는 OB(아웃오브바운즈)의 악몽에서 벗어나고, 아이언도 아주 정밀하지는 않지만 클럽별로 대체적인 비거리의 평균을 만들어내기 시작하는 정도의 커리어가 쌓이면 온그린 횟수도 많아지면서 버디 찬스도 늘어납니다.
이 정도 수준의 골퍼가 되면 거의 안정적인 보기플레이어로 자리잡게 되죠.

보기플레이어는 대부분 큰 실수 없이 그린에 볼을 올리기 때문에 그만큼 버디의 기회도 많이 주어지는데요. 때로는 이글 찬스도 잡곤 합니다.

이 시기에 많이 찾아오는 실수가 바로 '보기'입니다.
분명 버디 찬스인데, 막상 홀아웃하고 나면 스코어카드에는 보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을까요?

핵심은 퍼팅입니다.

일관성 있는 퍼팅 스트로크를 만들어내지 못하기 때문에 퍼트 성공률이 떨어지는 것입니다.

아직 아인언샷의 정밀도가 완전하지 않은 보기플레이어들은 정상적인 온그린에서도 퍼팅거리가 아직 많이 남아있게 되고, 홀과 볼 사이에는 마운드가 끼어있는 상황을 많이 맞이하게 됩니다.

내리막이나 오르막 퍼팅에서의 거리조절 실패, 2단 그린의 공략법 미숙, 마운드를 넘어서는 퍼팅에서의 거리조절 능력 부족, 마운드를 넘는 측경사 퍼팅에서의 휘어지는 지점 선정의 어려움 등 그린에서의 다양한 상황을 극복해내지 못하고 한없이 짧거나 홀을 훌쩍 지나버리는 퍼팅을 하고 말지요.

또 다른 원인은 짧은 퍼팅의 성공률 저조입니다.

로우핸디캐퍼로 가는 절대적인 능력이 숏퍼팅의 성공률입니다. 최소 1.5m이내의 퍼팅은 90% 이상의 성공률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 짧은 퍼팅에서 실패하는 대부분의 원인은 그린의 조건보다는 골퍼의 습관에서 비롯됩니다. 즉, 퍼팅 스트로크 시 퍼터헤드가 열리거나 닫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열리거나 닫히는 아주 중요한 원인은 등근육의 큰 근육을 이용하지 않고 팔과 손으로 퍼팅하기 때문에 퍼터헤드가 흔들리기 때문입니다.

버디찬스에서 최소한 파 세이브로 마무리하는 능력은 로우핸디캐퍼로 가는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파세이브로 마무리하다 보면 어느 순간 저절로 버디찬스가 버디로 마무리되는 날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퍼팅 스트로크의 안정입니다.

퍼팅 그립의 악력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팔과 손의 고정상태를 변화 없이 가져가면서, 어깨턴을 이용한 퍼팅스트로크를 만들기 위해 등쪽의 큰 근육을 이용하는 것을 익혀야 합니다.

이것을 익히려면 지금 하고 있는 나쁜 퍼팅 습관부터 고쳐야 하는데요. 백스트로크 시 오른손으로 퍼터를 잡아당기는 것, 손으로 볼을 때리는 것, 퍼팅 임팩트와 동시에 탁 멈추는 동작, 볼을 치자마자 머리 들고 일어나는 것 등 퍼팅 스트로크가 일정한 궤도에서 안정적으로 흐르는 것을 방해하는 요소들을 찾아서 고쳐야 합니다.

퍼팅은 한 홀의 플레이를 마무리하는 중요한 순간입니다. 그래서 퍼팅 스트로크는 플레이어가 원하는 궤도를 따라 안정되고 부드럽게 움직여야 하는데요. 이 안정된 스트로크를 위해서는 양손의 악력이 서로를 적절하게 보완해 주어야 합니다.

퍼팅 어드레스는 중앙에 제대로 했지만, 백 스트로크와 포워드 스트로크에서 퍼터가 흔들린다던가 퍼팅 임팩트 시에 원하는 곳에 볼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면 퍼팅 그립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퍼팅 그립이 어느 한 손에 의해 주도되게 되면서 당겨지거나 밀려지고 있다면, 퍼터 헤드면은 타겟에 대해 열리거나 닫히는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퍼팅 그립은 손바닥의 중앙을 횡단하게 되므로 양손이 좌우에서 서로 균일하게 클럽의 그립 부분을 고정해 주어야 퍼팅 스트로크가 진행되는 동안에 클럽헤드가 어느 한 방향으로 흔들리는 것이 방지할 수 있고 안정되게 퍼팅 스트로크 궤도를 왕복할 수 있습니다.

즉, 어느 한 손의 그립을 우월하게 강하게 잡지 않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73


입력날짜 : 2018-05-30 06:54:07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