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연수 프로의 열정골프] '똑딱이'가 아니라 휘두르면서 시작해라!
남양주 서경골프연습장 한국프로골프협회 김연수프로
▲세계 최고의 골프 스윙을 가졌다고 평가 받는 선수 중 한 명인 로리 매킬로이.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스윙은 처음 배울 때부터 휘두르면서 배워야 한다.

하지만 국내 아마추어 대부분은 골프 스윙을 처음 배울 때 보통 똑딱이부터 시작한다. 공만 ‘똑딱똑딱’ 시계추처럼 맞춘다는 의미로 붙인 말인 듯하다. 교습기간이 지날수록 스윙 크기도 조금씩 커진다. 하프스윙, 쓰리쿼터스윙, 풀스윙 순서대로 배운다.

이처럼 스윙 크기별로 가르치는 교습법을 분습법이라고 한다.

분습법으로 스윙을 배우게 되면 채를 휘두르지 못하고, 그리게 된다.
배운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클럽을 움직이지도 못하고 '테이크 백'이 똑바로 안 된다며 하소연하는 일이 바로 그 경우이다.

또한, 자세만 잡다 보면 어떤 감각으로 휘둘러지는지 알기가 어렵다. 미루어 보아, 분습법으로 배운 사람들은 스윙에 문제가 생기면 먼저 핸드폰부터 꺼내 촬영하려 들테고, 스윙을 구간별로 분석하려 할 것이다. 문제의 원인을 찾기보다는 스윙 형태에만 집착하여 폼 만들기에만 치우치기 쉽다. 날이 갈수록 골프가 어려워지는 이유다.

이와 반대로 전습법은 스윙을 크기별로 나누지 않고 한 번에 풀 스윙으로 배우는 것을 말한다. 스윙을 짜깁기하지 않고 하나의 흐름으로 인지하기 쉽다.

전습법으로 골프를 배운 사람들은 문제가 생기면 어드레스를 먼저 점검할 확률이 높다. 휘둘러지기 전의 자세가, 휘두르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연습을 통해서 차차 알아가게 되기 때문이다.

사실, 스윙의 문제는 대부분 어드레스(준비 자세)에 있다. 스윙 궤도는 몸통의 정열에 의해 결정된다. 또한 클럽페이스 각도는 그립에 의해, 체중이동은 발의 기저면 형성(두발이 지면에 밀착된 느낌)에 의해 만들어 지는 것이다.

골프 스윙을 처음 배울 때는 스윙을 하나의 움직임으로 이해하는 일이 중요하다. 따라서 전습법에 의해 풀 스윙으로 배우는 것이 효과적이다. 나아가 실력 향상이라는 장기적인 관점에서도 이점은 매우 중요하다. 스윙을 하나의 흐름으로 인지하는 일은 필드에서 '타깃 게임'의 초석을 이룰 수 있다.
스윙 기술에 대한 세부적인 생각 없이 '조준과 반응'으로 스윙하는 일이 가장 이상적인 단계이기 때문이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22


입력날짜 : 2018-04-27 00:40:36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