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72타를 위한 72가지 레슨] 골프스윙 힘의 비밀 '관성 모멘트'
김준식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골프’란 운동은 사람이 도구를 갖고 게임에 임하는 공놀이다. 그렇다면 도구를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다면 우리가 조금 더 시행착오를 덜 겪은 상태로 효율적인 연습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관성 모멘트’를 이해하려면 운동 제1법칙인 관성의 법칙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관성의 법칙이란 “한번 움직인 물체는 외부에 압력이 작용하지 않는 한 계속해서 그 방향으로 움직이려 한다”는 것. 이 법칙에서 관건은 ‘외부의 압력’이라는 부분이다.

골프스윙 역시 클럽이 백스윙 방향으로 출발하게 되면 관성의 힘을 얻게 되는데, 그때 외부의 압력이란 ‘다운스윙의 전환’이 될 수 있겠다. 백스윙에 힘의 방향과 반대이기 때문이다. 이때 클럽관성의 힘은 외부의 힘이 가해지는 데도 불구하고 원래 가고 있던 방향으로 한 번 더 가려는 성질에 의하여 그때 ‘관성력’이라는 큰 힘이 생긴다. 이때 제3의 관점에서는 클럽의 휘어짐이 나타나고, 내적인 자기관점에서는 무언가 힘이 꽉 차는 느낌이 나게 된다. 골프채를 쉽게 휘두를 수 있는 원리는 바로 여기에 존재한다.

그럼 골프채를 어떻게 하면 스윙 시 쉽게 휘두를 수 있게 되는지 알아보자. 먼저 골프클럽 샤프트의 휘어짐은 탄성(휘어진 클럽이 다시 돌아오려는 성질)을 얻기 위한 과정이다. 그럼 우리가 평상시에 클럽을 잡고 클럽의 휘어짐을 만들려면 아마 양손으로 동시에 한곳으로 모이는 힘을 만들어내야 하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골프에서 힘을 쓰는 과정은 동시에 일어나야 한다. 우리가 기본적으로 골프를 배우다보면 백스윙 후 다운스윙을 시작하게끔 자연스레 배우게 되는데, 이렇게 연습이 진행된다면 골프에 가장 필요한 요소인 관성 모멘트적인 힘은 만들어 내기가 어려워질 것이다.

그렇다면 백스윙과 다운스윙은 다르지 않고 하나로 연결돼야 한다는 것인데, 초급자 입장에서는 이 부분이 어려울 수가 있다. 궁극적인 목적은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통일화지만, 이게 어렵다면 학습과정에서 장력을 만들어내는 연습이 힘을 만들어내기가 쉬울 것이다. 장력이란 활쏘기에서 나타나는 힘의 성질이다.

활쏘기 시 왼팔은 목표방향으로 힘의 지지대가 되고 오른팔은 그 지지대를 중심으로 활의 고무줄을 끌어당기게 되는데, 골프를 이에 적용시킨다면 골프의 타깃은 골퍼 몸을 기준으로 왼쪽에 있기 때문에 왼발이나 왼쪽 심장 쪽을 강하게 지지대로 잡으며 그 지지대로 몸의 회전을 만들어 연습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장력이 생기며 관성 모멘트라는 클럽의 힘을 만들어내어 골프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물론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결국은 다운스윙과 백스윙의 통일화를 만들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며 장력 이외에도 몸의 꼬임, 비틀림, 손목의 스냅 등으로 이 힘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 흔히들 “팔로 치지 마라, 몸을 고정시켜라” 하지만, 어떠한 움직임이든 간에 관성 모멘트를 만들기 위한 훈련이 된다면 결국 목표로 가게 되는 하나의 발걸음이므로 골퍼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시길 원하는 프로는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1399


입력날짜 : 2015-07-21 23:38:07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