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72타를 위한 72가지 레슨] 골프를 쉽게 멀리 치는 방법
골프클럽의 수직 운동
김준식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골프를 하다 보면 공을 멀리 보내고 싶어진다. 이건 누구나 한번쯤 하는 생각이다. 그러나 골프를 계속하다 보면 좀더 쉽게 멀리 치고 싶어진다. 가령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똑같은 일을 수행하더라도 하면 할수록 그 일에 시간단축 및 효율성을 선택해 조금 더 편하게 살아가는 것과 비슷하다. 골프도 마찬가지다. 조금 더 쓸데없는 힘은 빼고 꼭 필요한 힘만 써가면서 거리를 확보하고 싶어 하는 것은 골퍼들이 추구하는 방향이기도 하다. 그 방향을 살리기 위해 우리가 골프에 집중해야 할 부분은 아마도 클럽에 있을 것이다.

골프를 잘하려면 골프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필요한데 그 이해 중 하나가 골프는 도구를 이용 하는 게임이라는 것이다. 골프클럽 없이는 공을 홀로 가까이 가도록 하는 건 무리이고 또 룰에도 위반된다. 골프가 이처럼 도구를 이용하는 게임이라면 도구의 기능을 잘만 이용하면 조금 더 골프를 쉽게 칠 수 있지 않을까? 골프클럽을 어떻게 이용하면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

필자의 레슨 중에 ‘수직가속’이라는 내용이 있다. 수직가속이란 클럽의 가장 빠른 가속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 클럽은 수직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클럽과 바로 연결돼 있는 팔의 움직임 또한 클럽과 동일하게 수직운동을 해야 한다. 우리가 걸을 때나 뛸 때 팔은 양옆으로 움직이지 않는다. 만약 양옆으로 움직인다면 그것은 육상에서의 잘못된 자세로 교정이 필요할 것이다.

골퍼의 팔이 몸을 휘저으면서 공을 치기 위해 옆으로 움직이는 것 같지만, 복직근, 외복사근, 복횡근, 골반 등이 회전하면서 팔이 옆으로 움직여 보이는 것이지 프로들의 팔의 기능과 클럽은 수직적으로 움직인다. 좀더 쉽게 이해하려면 낚시대를 던질 때 원리를 생각하면 된다. 낚시대를 던질 때 우리는 위아래로 힘껏 휘둘러 던져낸다 그렇게 했을 때 멀리 쉽게 던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골프 스윙도 이런 낚시대 던지기 원리를 이용한다면 클럽의 최고 가속을 얻어 낼 수 있다.

골프의 임팩트에서 결정적 부분은 공이 있는 자리 지면에 있기 때문이다. 골프공이 사람 몸 앞에 있다 해서 클럽을 밑으로 수직적으로 움직일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이는 몸의 회전과 맞물려 정확한 타이밍을 만들어 낸다. 클럽의 수직력을 이용할 줄 알아야 클럽의 가속을 이끌어 낼 수 있으며 이 수직적인 움직임은 몸의 회전인 수평적인 힘과 조화가 되는데 이순간의 동작은 하나의 행위예술처럼 골프에서 아름다운 ‘관성 모멘트(회전에 의한 장력)’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클럽은 위아래로 다닌다’라는 말이 생소할 수도 있다.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가 회전하는 몸을 제외하고 클럽과 가까운 손과 팔이 수직적으로의 움직이는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는 통찰력이 있다면 골프는 좀더 쉬워질 수 있다. 유명한 골프선수일수록 수직력의 힘이 굉장히 강하므로 가볍게 치는 듯 멀리 보낼 수 있다. 군더더기가 없는 이유도 몸에 반드시 필요한 힘만 쓰기 때문이다. 만약 이해가 안 된다면 클럽을 잡은 손으로 밑에 보이는 연습매트에 클럽헤드를 강하게 내려쳐보길 권한다. 강하게 치려면 당연히 중력과 같은 방향인 수직력을 사용하게 되는걸 우리 몸이 말할 것이다. 우리는 그 몸이 말하는 말을 귀 기울여야 한다. 골프에 힘을 만들어내는 원리는 생각보다 단순하다. 즉 클럽은 위에서 아래로 떨어진다.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시길 원하는 프로는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1800


입력날짜 : 2015-01-12 10:46:29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