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형일의 횡설수설] 실전 스코어를 향상시키는 주의집중력
골프는 집중력의 게임이다
이형일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주의집중은 모든 스포츠 선수들의 필수적인 능력이며, 코치이건 스포츠심리학자이건 이의 중요성에 대하여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주의집중 능력이란 관중의 환호나 야유 등과 같은 경기 외적인 요인과 개인의 감정 상태 등 내적인 자극에 영향을 받지 않고 주어진 과제에 주의의 초점을 유지하는 능력을 말한다. 골프에서도 주의집중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과연 주의집중이 무엇이며, 어떻게 하는 것이지는 명확하지 않은 것 같다.

쉬운 예로 어린아이들이 장난감을 갖고 놀 때다. 노는 순간만큼은 옆에서 누가 뭐라 해도 들리지 않으며, 누구로부터도 방해 받으려 하지 않는다. 자기가 지금 하고 있는 일에만 몰두하고 있다. 이것이 주의집중이다. 마음이 과거나 미래에 있다면 현재의 과제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없음을 경험적으로 알고 있을 것이다. 과거의 미스 샷을 생각하거나, 미래의 점수나 우승을 생각하지 말라는 것은 골프의 철칙이다.
프레드 커플스는 선두로 나서는 것이 반듯이 좋은 일은 아니었다고 한다. 선두에 나서면 당연히 우승(미래의 사건)을 염두에 두며 플레이를 했는데, 한 번도 생각대로 된 적이 없었다고 한다. 즉 주의집중은 마음을 현재의 과제에 붙들어 매두는 것이다.

대상이 작을수록 주의집중이 잘 된다고 한다. 온그린을 위해 타깃을 찾다 보면 많은 주변 정보들이 보인다. 나무, 풀, 벙커, 깃대 등등. 그 중에서 깃대를 타깃으로 정했다면,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깃대의 끝부분 등 특정 부분을 타깃으로 삼아야 흥미가 유발된다는 것이다. 어프러치 연습 시에 바구니를 놓고, 농구하듯 넣는 연습을 하면 훨씬 집중이 잘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일단 흥미를 느낀 대상에 대해서는 주의집중의 정도가 깊어지는데, 이런 상태를 몰입(absorption)이라 한다. 존(zone)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PGA 투어 선수들의 실력은 종이 한 장 차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누구라도 몰입상태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면 항상 우승의 기회는 열려 있다. 위대한 플레이는 몰입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며, 선수들이 시간과 노력을 들여 훈련하는 것은 오로지 몰입상태에 들어가기 위해서다. 몰입상태에서 최고의 수행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필자도 매우 드물지만 몰입상태에 들어간 경험을 비춰보면 모든 것이 명확하게 파악되고, 지금 상황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지 않아도 저절로 되는 상태가 되었다. 꼭 컴퓨터 CPU가 머릿속으로 들어와 필자를 컨트롤하는 기분이었다.

초보운전 때를 생각해 보면 모든 게 참 불안했던 것 같다. 차선 변경, 주차, 후진, 속도 내는 것 조차. 음악도 거슬렸다. 하지만 10년 이상이 지난 지금은 옆 사람과 대화를 하고 물을 마시며 통화도 할 수 있도록 안정이 되어 버린 것이다. 골프도 마찬가지라 생각한다. 10년 정도 구력이 쌓이고 여러 경험들을 얻게 되면 모든 샷에 집중할 수 있고 베스트 스코어를 만들 수 있다.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시길 원하는 프로는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428


입력날짜 : 2014-10-10 06:05:56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