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72타를 위한 72가지 레슨] 스윙의 마무리 피니시
김준식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시작은 사람의 기대치를 동반하고 마무리는 그 결과를 보여준다. 골프스윙 역시 시작과 마무리로 그 샷의 결과를 알 수 있다. 골프에서 마무리 동작이란 피니시 동작을 뜻하는데, 피니시만으로 그 사람 스윙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옛 훌륭한 레슨프로들은 피니시 동작만으로도 많은 레슨이 가능했다.
또한 골프스윙의 특징상 일관된 습관이 존재하기 때문에 피니시를 연습하는 것만으로도 그 과정이 어느 정도 치료가 된다는 것은 이미 실험결과로 증명되었다. 즉 결과로 과정을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좋은 피니시란 무엇일까? 좋은 피니시 자세란 첫째 몸의 균형이 왼쪽다리 중심으로 잡혀 있어야 하며 둘째 클럽이 내 몸(양쪽 어깨 사이) 중심으로 돌아들어와야 한다.
이를 위해 골퍼가 연습해야 할 일은 먼저 사람의 몸을 위에서부터 반으로 갈라놓는다. 그리고 왼쪽 몸으로 오른쪽 몸을 끌어올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리듬감 있는 피니시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우측 몸이 중심이 되어 스윙이 이루어진다면 피니시는 무너질 수 밖에 없다. 내 몸을 중심으로 클럽이 돌아들어와야 한다는 것은 클럽이 스윙 시 올바른 궤적으로 다니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올바른 궤적으로 클럽을 움직이게 하는 것은 왼쪽 몸의 리딩이 된다.

골프스윙에서 왼쪽 몸을 중요시 말하고 있는데, 이는 골프스윙의 핵심요소인 지렛대, 원심력, 지면반력을 가동케 하는 것은 왼쪽 몸에 달려있기 때문이고 일관성 있는 스윙의 비밀 또한 이 부분에 있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 예시가 있겠지만 간단히 말하자면 어릴 적 소풍이나 수학여행 시 꼬리잡기를 생각해 보면 된다. 머리부분에 사람이 조금만 옆으로 움직여도 꼬리에 있는 사람은 빠른 속도로 움직이게 된다. 골프스윙에서 꼬리잡기란 머리부분이 왼쪽 골반이 되고 꼬리부분은 클럽헤드가 된다.

꼬리부분이 아무리 스스로 빨리 움직여 봤자 머리부분이 가볍게 움직이는 것에 꼬리가 움직이는 양을 비교해 본다면 그 속도를 따라갈 수가 없다. 그러므로 골프스윙 시에 우측 손이나 몸을 아무리 사용해봤자 왼쪽 몸에 리딩의 파워를 따라올 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더욱 신기한 것은 이렇게 왼쪽으로 스윙을 끌어왔을 때 클럽이 내 몸 앞에 위치하며 내 몸과 클럽이 같은 회전방향으로 인해 방향성 또한 좋아진다는 것이다.
좋은 마무리 동작을 위해 우리가 주시해야 할 점은 ‘왼쪽 몸의 쓰임’이라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골프가 좀더 수월해질 것이다.

그리고 필자가 항상 말하는 체중이 타깃으로 가고 있어야 한다는 레슨에 대해 피니시 또한 반응한다. 피니시 이후에도 체중이 타깃으로 계속 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 때 골퍼는 후회 없는 샷이 가능하며 스포츠 원리와 함께 골프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모든 운동의 기본인 걷기운동만 봐도 타깃으로 체중이 계속해서 가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듯이 골퍼 역시 피니시 이후에 내 몸에 중심체중이 타깃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알아간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투수가 공을 던진 후 오른발이 포수쪽을 향해 “쿵” 하는 동작을 기억하며 골퍼 역시 타깃으로 걸어나가는 행동이 나와야 하며, 이 나가는 체중을 왼발 바깥쪽 끝으로 저항하면 PGA 투어급 이상의 피니시를 갖게 된다. 그러나 근력이 존재하지 않는 골퍼나 시니어골퍼들은 저항하지 말고 그냥 체중이 가고 있는 방향으로 몸이 나가도 상관없다.

골퍼는 피니시 자세와 함께 자신감이 형성되어야 한다. 그 자신감은 다음 홀에서의 굿샷을 끌어낸다. 그리고 그 자신감을 가지려면 타깃으로 반듯이 체중이 가고 있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시길 원하는 프로는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324


입력날짜 : 2014-07-01 09:38:22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