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형일의 횡설수설] 드라이버로 훅을 쳐보자
이형일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대부분의 아마추어는 슬라이스로 고생을 한다. 그래서 슬라이스 방지법이 아닌 ‘훅’ 치는 방법을 알아보려 한다. 훅 치는 법이 슬라이스를 탈출시켜 줄 것이기 때문이다.



“훅을 치실 줄 아십니까?”
필자는 슬라이스를 고치기 위한 원포인트 레슨 때 항상 이렇게 시작한다.
“방법을 알려드리지 않을 테니, 훅 쳐보세요~"라고 요구를 한다.
헤드를 닫아도, 코킹을 일찍 풀어도 좋다. 왼쪽을 봐도 좋다고 하지만 영락없이 결국엔 슬라이스다.

그때는 골프에서 훅성 구질과 같은 탁구나 테니스의 드라이브를 예를 들고 스핀에 대해 설명한다. 네트를 넘어 바닥으로 떨어지는 골프에서 훅구질인 시계 반대방향의 스핀에 대해 설명을 하면 금세 공중에서 왼쪽으로 기울어져 떨어지는 훅을 쳐낸다. 이렇게 원포인트 레슨은 끝이 난다.

훅을 치는 이유는 가장 치기 어려운 스트레이트를 치기 위한 전 단계이다. 슬라이스 구질을 바로 스트레이트로 교정하기는 힘이 든다. 그래서 중간단계로 의도적인 훅을 치는 것이다. 슬라이스와 훅을 번갈아 치다보다 보면 컨트롤하는 능력이 생기기 시작한다. 바로 본인이 터득하는 것이다.
이 연습을 꾸준히 하다 보면 자신의 공은 스트레이트에 가까운 구질이 된다. OB 따윈 두렵지 않아진다. 로스트볼은 그만 치고 새 공을 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시작부터 드라이버를 들고 땀 뻘뻘 흘리며 슬라이스만 치는 연습은 그냥 유산소 운동일 뿐이다. 연습장에 왔으면 슬라이스를 탈출시켜줄 지금 소개할 연습 방법대로 해보시길 바란다.

<훅 치는 4가지 방법>
1. 약간 훅 그립을 잡는다.
2. 스윙 궤도는 플랫하고 인사이드 아웃궤도 스윙을 한다.
3. 임팩트 이후까지 체중은 오른발에 약간 남겨 둔다.
4. 임팩트는 핸드 퍼스트가 아니고, 손보다 헤드가 먼저인 헤드 퍼스트다. 이렇게 하면, 끝~

얼마 전 한 지인으로부터 재밌는 이야기를 들었다. 초보 때는 악성 슬라이스로 고민하고 중수나 고수가 되면서 악성 훅에 시달린다는 것이다. 그는 악성 훅과 악성 슬라이스가 공존하고 있어서 도대체 에이밍을 잡을 수가 없다고 한다. 그래서 필자는 아주 좋은 현상이라고 연습을 조금만 더하면 고칠 수 있다고 말했다.

슬라이스의 경우 (다들 알다시피) 임팩트 시 공을 헤드면 밖으로 밀리게 깎아 쳐서 발생되는 사이드 스핀이 공을 심하게 오른쪽으로 날아가게 만드는 구질을 말한다. 가장 쉽게 발생하는 슬라이스는 아웃인 궤도의 스윙궤도에 헤드면이 오픈페이스가 되어 임팩트 될 때 발생한다.

간단히 말하면, 임팩트에 헤드가 열리면 슬라이스, 닫치면 훅이다. 스퀘어로 임팩트가 되면 똑바로 날아간다. 보통 아이언샷을 핸드 퍼스트로 쳐야 한다고 들어 봤을 것이다. 대부분 아마추어 골퍼들이 이해를 못해 손이 먼저 오긴 하지만 헤드는 열리게 되어 마찬가지로 슬라이스를 구사한다. 모든 샷은 스퀘어로 맞춘다면 크게 휘는 볼은 나오지 않는다. 지금부터 어떻게 스퀘어로 만들 수 있을지 연구해 봅시다. 궁금한 점이 있다면 아래 '네티즌 의견'란에 댓글로 질문하세요~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시길 원하는 프로는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추천수 2459


입력날짜 : 2014-06-26 10:55:48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