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72타를 위한 72가지 레슨]좋은 임팩트를 위한 필수 체크 항목
김준식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골프에서 임팩트라 함은 클럽헤드가 공에 맞닿는 순간이다. 임팩트 이후에는 아무리 골퍼가 그 어떠한 통제를 하더라도 공은 임팩트가 이루어진 대로 날아가게 돼있다. 그렇게 본다면 우리는 임팩트 순간을 위해 스윙을 올바르게 잡아가는지도 모르겠다.

임팩트를 다른 관점에서 볼 때 야구에선 투수가 공을 던질 시 손으로부터 공이 빠져나가는 순간, 축구에선 선수 발에 공이 닿는 순간 등 다른 스포츠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필자가 꼭 말하고 싶은 바는 임팩트라는 순간이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임팩트라는 순간을 위해 골퍼는 어떠한 노력을 하게 되는데, 그 노력의 과정이 임팩트라는 결과로 나오는 것과 같다.
축구에서 승부차기 시 골키퍼는 상대방의 발 동작을 보고 뛴다는 정석이 있다. 이는 선수가 공을 찰 때 발의 방향에 따라 공이 임팩트되기 때문이다. 골프 역시 마찬가지다. 어떠한 스윙의 과정을 통해서 그 임팩트는 이미 방향과 거리가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구력이 어느 정도 된 골퍼들은 임팩트되기 전 이미 미스샷인지 굳샷인지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과정에 충실해야 한다. 즉 리드미컬한 스윙과 정확한 타이밍이 맞을 때 굳샷이 나오는 임팩트를 실현시키기 위해 골퍼는 좋은 습관을 만들어내는 연습법이 필요하다. 일반적으로는 좋은 임팩트를 위해서는 왼쪽의 ‘디딤발’ 자세가 중요하다. 디딤발은 골프스윙에서 강력한 벽을 뜻하는데 왼발의 바깥쪽까지 몸의 체중이 이동한 상태에서 공이 임팩되어야 한다. 그까지 체중 이동되었다면 상체각도(스파인앵글)가 위로 들리지 않는 한 체중이 타깃 반대방향으로 돌아오게 된다. 그래서 공을 걷어 올리거나 퍼 올리게 되는 ‘스쿠핑’ 동작을 방지하며 굳샷에 가까워 질 수 있다.

체중이 왼발의 바깥쪽까지 오면 느낌상 6:3에서 7:3까지 타깃 쪽으로 체중이 기울어진 상태를 뜻한다. 이는 몸이 왼발이 낮은 경사면에 위치한 상황과 아주 흡사한데, 타깃 쪽으로의 내리막이 형성되어 골프클럽이 위에서 아래로 떨어질 수 있는 중력가속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중력가속도란 중력에 반응하여 밑으로 떨어지는 가속도다. 골프클럽의 헤드가 가장 무겁게 설계된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무게를 잘 느껴보면 헤드 밑면(솔)의 정중앙에 무게중심을 많이 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쪽으로 떨어진다면 클럽헤드가 직각(스퀘어)으로 맞을 확률이 높아진다. 가장 무거운 쪽으로 떨어졌을 때 스퀘어가 잘 만들어지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중력을 제대로 이용할 시 스퀘어로 공을 잘 칠 수 있다는 말과 동일하다. → 골퍼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골프매너

골퍼들은 클럽이 가볍게 낙하되는 느낌을 가지고 연습해야 한다. 이는 클럽이 스퀘어로 떨어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물론 이 힘만으로 스피드(거리)를 낼 수 없기에 체중이 왼발 바깥쪽까지 이동한 상태에서 골반이 안쪽으로 돌며 힘을 만들어내는 원심력이 추가된다. 그리고 전체 스윙으로 볼 때 트레지션(전환점) 구간이 있고(장력이 생김) 여기에 지면을 밟는 힘까지 추가되어 골퍼의 비거리는 잠재성을 뛰어넘게 된다. 결국 파워있는 임팩트를 만들어내는데 있어서는 왼발, 왼다리, 왼쪽골반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방향성은 몸이 타깃 쪽으로 나가는 체중, 중력과 함께 떨어지는 헤드의 스퀘어 임팩트에 의해 결정된다. 하지만 많은 골퍼들이 이런 기본적인 동작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좋은 임팩트를 위해 무엇을 체크해야 하는가를 기억하자! 체중이 타깃 쪽으로 가고 있는지, 클럽헤드는 공 앞에 목표 방향으로 잘 떨어지고 있는지, 또 파워를 추가하기 위해 왼쪽골반은 잘 돌고 있는지를.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추천수 2966


입력날짜 : 2014-06-08 09:27:18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