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형일의 횡설수설] ‘그냥샷'은 금물이다
이형일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골퍼라며 누구나 샷의 자세를 취할 때 뭔가 불편한 느낌을 경험한 적이 있을 것이다. 막연하게 뭔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이 들 때도 있고, 구체적으로 알 때도 있지만 귀찮은 생각에 교정하지 않고 대충 넘어가 버린다. 두 경우처럼 ‘상관없어. 그냥 치자!’라고 하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 필자는 이것을 ‘그냥샷’이라고 부른다. 한번의 샷이라도 건성으로 생각하면 ‘그냥샷’을 피할 수 없다. 이런 샷에서 조금이라도 신중했더라면 몇 타를 줄였을지 생각해보자.

아마추어 골퍼들이 자주 접할 수 있는 ‘그냥샷’에는 여러 유형이 있다. 예를 들면, 카트를 사용해 라운드를 할 때 골프백에서 골라서 온 클럽을 가지고 막상 공에 다가서자 클럽 선택이 잘못된 것을 알아차렸을 때 카트로 돌아가기도 귀찮고 캐디에게 미안한 마음도 들고… 대부분 ‘그냥 이걸로 하자’라고 생각하면서 치게 된다. 바로 그 순간 1타 이상을 스코어에 더하게 될 것이다. 이왕이면 얼렁뚱땅 넘어가기보다 자신이 원하는 클럽으로 쳐야 한다. 이러면 “샌드로 쳐야 하는데 피칭으로 쳐서 잘 안됐다”라는 핑계거리도 사라질 것이다. 샌드웨지 대신 피칭을 잡으라고 한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그저 골퍼가 자초한 일이다.

다른 유형도 상상해 볼 수 있다. 6번 아이언은 그린을 훌쩍 오버할 것 같고, 7번은 짧을 것 같은 애매한 거리일 때 분명한 선택을 하지 않으면 ‘그냥샷’이 나온다. 확신을 갖지 않고 어정쩡한 샷을 하면 보나마나 ‘그냥샷’을 피할 수 없다. 또한 티잉그라운드에서도 위치 선정에 신중해야 한다. 어드레스를 하기 가장 좋은 평평한 곳에 티를 꼽아야 한다. 괜히 오르막이나 내리막 라이에 티를 꼽고 OB를 내는 우를 범하지 말자.

그리고 다운스윙할 때도 귀에 거슬리는 소리가 나면 바로 멈추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타이거 우즈가 다운스윙을 하다 말고 카메라 셔터 소리에 멈추는 장면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너무 서두르지 말아라. 남들과 같은 돈을 내고 치는 당신만의 게임이다. 남들이 기다리는 것 같아서 미안해서 대충치고, 캐디가 보챈다고 대충 치면 도대체 언제 제대로 칠 것인가?
 
제일 중요한 퍼팅그린에서도 생각해 보자. 이제 벌레들의 출현이 많아지는 계절이 찾아왔다. 골프공 위에 벌레가 앉아있을 수도 있고, 막 치려는데 귓가나 눈앞에서 윙윙거릴 수도 있다. 이럴 때도 그냥 치지 말자. 스윙하기 편안한 상태로 돌려 놓고 다시 시작해라. 게다가 발의 위치가 평소와 다르거나 스윙이 달라져도 어색한 느낌이 들게 마련이다. 불편한 느낌이 정신을 산만하게 만들고 그 결과로 부정적인 생각들이 머릿속을 괴롭힌다. 이런 경우 서둘러 '그냥샷‘을 하지 말고 최대한 마음을 편안하게 가라앉히는 것이 우선이다.

스윙을 위해 선택한 클럽을 쥐고 의도한 대로 스탠스를 취하고, 그 위치가 스윙하기에 적합한지 느껴보고, 편안한 자세를 찾았으면 그때 비로소 스윙하라. 무심코 친 ‘그냥샷’으로 도대체 몇 타가 늘어나는지를 잘 생각해 보길 바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4-04-30 19:4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