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창영프로의 골프닥터] 헤드스피드로 비거리 늘리기
김창영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와~ 굿샷”
“나이스샷~”
“공이 보이지 않네”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드라이버 티샷을 한 후 동반자들에게 이런 탄성을 들어본 적이 있는지요? 모든 아마추어 골퍼들이라면 누구나 갈망하는 것이 드라이버 비거리일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올바른 연습방법과 자세 또는 스윙으로 비거리를 늘리기 위한 연습보다 온몸으로 공을 세게 치려는 방법으로 비거리를 늘리려고 하다 보니 스윙이 변해져 가고 오히려 실력이 줄어 비거리를 포기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많습니다.
또한 본인의 연령, 근력, 신체조건이 비거리와는 무관하다 느껴져 아예 도전을 하지 않기도 합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의 박은신 프로는 176cm, 70kg 신체조건으로 배상문, 김대현에 못지 않는 비거리를 자랑합니다. 좋은 체격의 골퍼가 비거리를 낼 수 있는 장점이 많긴 하지만 그것이 곧 비거리의 조건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번 칼럼에는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필자가 활용하는 연습방법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 비거리를 늘리기 위한 연습법 >

첫째, 스윙시 긴장을 풀도록 합니다.
비거리는 기본적으로 헤드스피드와 비례합니다. 빠른 헤드스피드는 파워가 아닌 스피드에서 나오므로 헤드스피드를 증가시키려면 팔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스윙시 긴장을 풀어야 합니다.

둘째, 가벼운 클럽으로 빠르게 휘두르는 연습을 합니다.
다운스윙시 팔과 손목을 펴는 동작이 스피드를 내는 주요 역할을 합니다. 헤드스피드를 높이기 위해서 손과 팔을 사용하는 연습이 필요하기 때문에 몸을 회전하지 않고 가벼운 클럽으로 빠르게 휘두르는 연습을 하는 것이 스피드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셋째, 무게감 있는 교구 또는 클럽을 이용해 근력을 키웁니다.
근력은 물건을 던지고 휘두르는 힘을 쓰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근력이 강해지면 휘두를 수 있는 힘이 더 증대되어 헤드스피드를 늘릴 뿐 아니라 파워가 더해져 최대의 비거리를 늘릴 수 있습니다.

그 외에 헤드스피드를 증대시키는 다른 연습방법으로는 스윙바람개비 휘두르기, 반스윙으로만 볼치기, 빈 샤프트 휘두르기 또는 클럽 거꾸로 잡아 휘두르기(단, 이때 왼쪽에서 소리가 나게 함), 팔로스루우 없이 공치기 등이 있습니다.

비거리를 내기 위해 무작정 프로들의 스윙을 따라 하면 몸이 상하거나 클럽을 바꾸게 되거나 일찌감치 포기를 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원리를 알고 연습하신다면 앞으로 여러분도 장타왕이 되실 수 있습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추천수 1715


입력날짜 : 2014-03-06 11:13:54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