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72타를 위한 72가지 레슨] 잠재적 비거리를 이끄는 코일링
김준식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 USGTF 티칭프로
[골프한국] 골프를 하다 보면 누구나 안정적인 스윙과 자신의 최대 비거리를 꿈꾼다. 그래서 몇몇 골퍼들은 선전하는 프로골퍼들의 스윙을 분석하기도 하는데 분석 후 얻어지는 산물보단 감탄만이 남을 뿐이다.
예컨대 골퍼들이 프로골프선수들을 보며 갤러리분들이 하나같이 느끼는 감탄사는 “살살치는 거 같은데 멀리도 나간다”라는 말을 종종 한다. 특히 미국 PGA 경기를 보면 더욱더 스윙에 편안함으로 많은 비거리를 내는 경우를 우리는 자주 볼 수 있다. 도대체 어떻게 그런 아름다운 스윙으로 많은 비거리를 확보할 수 있느가에 첫 번째 답은 바로 코일링에 잇다.

백스윙의 주된 목적은 본질적으로 봤을 때 골퍼가 충분한 비거리를 위해 힘을 만들어내는 “에너지 보존의 법칙”과 같이 볼 수 있다. 에너지 보존의 법칙이란 “운동에너지 생성시 만들어진 에너지의 총량은 외력이 작용하지 않을시 일정하게 보존된다”는 이론이다. 이를 골프에 적용시킨다면 어드레스시 에너지가 ‘0’이라면 백스윙 탑으로 이동하면서 ‘100’의 에너지를 만들어 이를 다운스윙시 공에 잘 전달할 수 있게끔 하는 게 훌륭한 백스윙에 시작이라 가정할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양의 에너지를 만들어 내기 위해 백스윙의 기술 중 코일링이라는 동작이 있다.   

코일링이라함은 몸의 중심부를 강하게 꼬아주며 회전력을 극대화시키는 동작을 말한다. 골프스윙 에서 안정적인 몸의 동작과 파워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 많은 꼬임을 요구하는 동작들이 있는데 이 꼬임의 순서는 머리와 목이 어깨로부터 꼬이는 현상, 어깨가 복근으로부터 꼬이는 현상과 복근이 골반으로부터 꼬이는 현상 그리고 마지막으로 골반이 무릎과 다리로부터 꼬이는 현상이 있다.

이렇게 4단계의 꼬임이 일어나면서 다운스윙시 다시 하체부터 순차적으로 풀어줌으로써 골퍼는 기하학적으로 파워를 낼 수 있는 능력이 만들어진다. 이 꼬임을 자세히 분석해보면 몸에서 가장 많은 파워를 만들어 내는 부분은 손이나 손목 등이 아니라 바로 몸의 중심부 CORE 위주의 근육들로 이뤄짐을 알 수 있다.
LPGA에서 70승 이상을 거둔 소렌스탐 선수는 운동 스케줄에 복근운동을 꼭 포함시킬 정도로 이미 골프 파워의 중심이 어디에 있는지를 남들보다 더 빨리 알고 실천했음을 알 수 있다.

결국 골프는 꼬임 이후 그 꼬임을 다시 풀어주는 회전력과 체중이 타깃 방향으로 실리는 힘에 의해 파워가 생긴다고 볼 수 있다. 예컨대 공이 하늘 위로 날아가는 운동 즉 투사체 운동시 그 공을 가장 멀리 투척하려면 가속도가 중요하다. 코일링은 가속도를 얻기 위한 준비동작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골프스윙의 기본원리는 등속원운동이다. 물론 원운동이기 때문에 구심력에 의한 가속도가 존재한다. 그러므로 코일링을 이용해 임팩트한다면 강한 가속도가 생기기 때문에 그 힘이 공에 전달될 때의 그 공은 새벽 하늘에 비행기처럼 조용히 멀리 날아가게 된다.

그러므로 골퍼는 코일링 강화를 위해 웨이트트레이닝 및 유연성 운동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요즘 유행하는 골프휘트니스 훈련으로는 팔굽혀 펴기 자세에서 팔꿈치를 접고 전환근쪽으로 지면을 받치며 몸을 지면과 일자로 만들어 타이머로 1분, 1분30초, 2분 정도까지 버티기 운동을 하는 것이다. 일류급 선수들은 5분까지도 한다. 이런 식으로 코어쪽으로 버티기 운동을 하면 스윙시 상체의 저항력과 코일링의 힘을 더 강화시킬 수 있다.

두 번째 연습으로는 골퍼가 서 있는 상태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양발을 앞뒤로 일자상태로 넓힌 뒤 자세를 낮춘다. 그리고 양손으로 어깨넓이 정도의 간격으로 클럽을 잡은 뒤(일종의 런지자세) 나의 명치와 클럽의 샤프트 중앙과 같이 회전하도록 꼬임을 유도한다. 이는 하체의 강한 저항을 일으키며 버티는 근육이 향상되고 상체는 강한 코일링(꼬임)이 발전하는 운동이라 할 수 있다.

아주 간단할 것 같지만 골퍼가 코일링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다면 최대한 빨리 본인의 잠재적 비거리에 이룰 수 있을 것이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추천수 3020


입력날짜 : 2014-02-18 12:51:01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