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진주프로의 Easy Golf] 좋은 습관이 좋은 퍼트를 만든다!
김진주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 KLPGA 준회원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왜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어프로치가 안되고, 샷이 안되면 어프로치가 잘되고, 어프로치가 안되면 퍼트가 잘되지.’ 라운드를 하다 보면 이런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샷도 안되고 퍼트도 안되는 날은 최악의 라운드가 되어 고개도 떨궈지고 지갑도 얇아진다. 샷, 어프로치, 퍼트 이 세가지가 모두 잘되는 날은 그날의 꿈나라까지 행복할 것이다.

많은 아마추어들이 골프 스윙과 방법은 모두 다르나 볼에 임하는 자세는 같을 것이다. “무조건 멀리, 무조건 가깝게, 무조건 집어 넣는 것!”
샷과 어프로치의 스윙은 구력과 세월에 따라 변하지만 퍼트의 자세는 처음 배울 때부터 세월이 흘러도 크게 변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크게 변하지 않는 퍼트에 임하는 마음가짐은 어떨까?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처럼 장수 운동이라는 골프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퍼트에 대한 좋은 습관을 지금부터 익혀보자.

첫째, 퍼트에 대한 이미지 트레이닝을 해야 한다.
그린 위에 올라갈 때 ‘좋아, 한 타 줄이겠어’, ‘기대되는군’, ‘이번에야말로 넣어버리겠어’라고 생각하는 골퍼들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그만큼 퍼트에 대한 설렘이나 자신감이 적다는 것이다. 퍼트에 대한 두려움을 평소 머릿속 상상으로 1m, 3m, 5m 등 거리감을 가지고 퍼트 시 성공하는 모습을 가상화해 지속적으로 훈련한다면 보다 나은 자신감으로 라운드 시 퍼트에 임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질 것이다.

둘째, 좋은 퍼팅을 하려면 좋은 방어력이 있어야 한다.
아무리 좋은 스윙과 좋은 클럽을 가지고 있어도 그만큼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플레이어의 잘못된 습관이나 잘못된 생각 때문일 수 있다. 그린을 공략하는 것은 샷이지만 모든 샷이 원하는 대로 결과를 가져다 주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핀을 보고 바로 샷을 하는 것보다는 보다 쉬운 퍼트를 하기 위해 쉬운 곳(평평한 라이)으로 볼을 보내도록 해야 한다.

셋째, 강한 의지보다는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플레이 중 어느 샷보다 더 집중하고 애쓰는 것은 무엇보다 퍼팅을 할 때이다. 강한 의지는 퍼팅에 있어서 매우 효과적이다. 의지는 산만함을 막아주고 목표를 겨냥할 수 있게끔 최대한의 집중력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이러한 강한 의지는 퍼팅을 준비하고 어드레스를 취하기 전까지만 도움이 된다.
어드레스를 취한 후의 강한 의지는 오히려 방해가 된다. 강한 의지로 인해 신체의 신경계의 일부가 제어되지 못한다면 이미 그 퍼팅을 실패한 것이다. 시도한 퍼팅의 볼이 홀컵으로 들어간다면 그것은 강한 의지로 인한 퍼트가 아니라 강한 믿음에 의한 성공인 것이다. 즉, 강한 의지는 퍼팅을 시도하기 전에 집중력과 결단력을 갖기 위한 수단이고 그 이후의 강한 믿음은 수단을 가지고 활용하는 자신감이다.

좋은 퍼팅을 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퍼팅장에서 허리를 숙이고 홀컵을 주시하며 홀컵에 공을 굴리는 반복운동에만 전념하고 있다. 반복운동이 아무 생각없이, 아무 의지없이, 아무 개념없이 하는 것은 아닐까 싶다.
반복운동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실전 라운드에서 퍼트에 대한 자신감을 조금 더 갖고 싶은 골퍼라면 이 세 가지 중 한 가지라도 내 것으로 만들기 바란다.
좋은 습관이 좋은 결과를 나타내는 것은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세 가지 모두가 바로 실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랜 시간 길들여지고 훈련화 한다면 현재의 스코어가 점차 줄어 꿈의 스코어를 꾸준히 낼 수 있는 골퍼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추천수 1514


입력날짜 : 2014-01-28 01:57:14
네티즌 의견
  • 한글250자ㅣ/500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