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프로들의 생생토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최승리의 패션골프] 혈액형별 골프 스타일
최승리 프로 ·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 KLPGA 정회원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우리는 각기 다른 혈액형을 가지고 있다. 다른 혈액형을 가진 만큼이나 각자의 개성과 성격, 관심사 모든 것이 다르다. 같은 배에서 나온 형제들도 다른데 남들과는 두 말하면 잔소리!
골프는 함께하는 운동이므로 다른 사람들의 특성을 미리 이해한다면 좀 더 즐거운 라운드가 되지 않을까? 혈액형으로 사람을 분석하는 방법이 과학적으로 입증되진 않았지만 왠지 맞는 것 같아 고개를 끄덕거리며.. 모니터 앞으로 빠져들게 된다. 남녀노소 누구나 흥미로운 주제. 혈액형별 골퍼들의 특징을 알아보자. 지극히 주관적인 의견이니 실제와 다를 수 있음을 사전에 밝혀둔다.

A형 골퍼

우리가 가장 흔히 알고 있는 A형의 성격은? 소심하다. 맞다 A형은 소심하다. 그렇지만 그 뒤에 엄청나게 무서운 면이... 바로 완벽주의자가 많다. 다른 분야에선 몰라도 골프와는 정말 천생연분인 혈액형이라 생각된다. 차분하고 조금은 내성적이며 완벽주의자. 연습벌레일 확률이 높고 골프에서도 퍼트를 잘할 수 있는 확률이 아주 높다.
입증할만한 증거는 없지만 현재 상위 랭커들의 혈액형도 A형이 많다. 타이거 우즈, 배상문, 신지애, 박인비, 유소연 등 선수들은 연습량이 많으며 퍼트를 잘하는 대표적인 선수들이라고 볼 수 있다.
꼼꼼하고 신중하고 모든 일에서 계획성이 철저한 A형. 생각이 너무 많고 우유부단하고 소심하다는 단점도 있지만 한 분야의 최고가 되려면 단점을 최소화하고 장점을 살려서 본인의 특성의 잘 맞는 방법으로 좋은 결과를 성취하면 될 것이다.

B형 골퍼

다혈질처럼 보일 수 있으나 항상 명랑하고 유쾌하며 적극적인 성격의 소유자. 뒤끝이 없고 호불호가 명확하다. 이러한 성격이 라운드 때마다 적절하게 노출된다. 기분에 따라 스코어의 편차가 심한 편이다. 평가 받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함께하는 동반 플레이어의 영향도 많이 받는다. 드라이버샷을 좋아하지만 아이언을 더 잘 하고 트러블샷에서도 강하다. 양용은, 김경태, 안선주, 박희영, 지은희 등 역시 상위권 선수들이다.
B형이 가지고 있는 성격의 장점은 밝은 성격이다. 남들이 어떻게 보든 일단 스스로 밝으면 된다. 골프는 개인 운동이기 때문에 본인의 기분이 제일 중요할 수 있다. 적극적이고 남들과 잘 어울릴 수 있는 유쾌한 사람이기에 분위기 메이커로써 충분히 함께하고 싶은 매력적인 골퍼로 생각될 수 있다.

AB형 골퍼

흔히 하는 말로는 ‘천재 아니면 바보?’ 필자 역시 어렸을 때부터 쭉 들었던 말이다. 실제로 주변 지인들 중 AB형을 보면 정말 상상력이 뛰어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그런 면을 천재성 또는 바보라고 생각해서 만들어진 말 같다.
필자는 천재성에 비중을 더 두고 싶다. 남들이 상상하지 못한 것들을 생각하는 모습이 부럽기도 신기하기도 하다. 골퍼에게 상상력이란 엄청난 무기이자 재산이다. 그래서일까? AB형 골퍼들은 숏게임을 잘한다. 그린주변에서 어떻게 핀에 가깝게 붙일 것이냐를 다양한 방법으로 시도하고 클럽의 활용도 뛰어나다. 엉뚱하지만 예리하고 과감하다. 또한 무리하게 모험을 하지 않아 실수도 적다. 벙커샷을 잘하는 최경주 프로도 AB형이다.

O형 골퍼

시원시원하고 이기적인 성격의 소유자. 외모도 훈훈해 미남, 미녀 골퍼들이 많다. 자존심이 강하고 인정받는 것을 좋아하는 형액형이다. 대인관계가 좋아 인기도 많고 같이 라운드 하고 싶은 사람이다. 승부사 기질이 많은 O형은 성격처럼 시원한 드라이버샷이 장기이다. 위기에 강하고 꾸준히 잘하는 편이다. 박세리, 최나연, 홍순상 등 선수들이 O형이다.

각 혈액형에는 장단점이 있다. 그러나 어떠한 단점도 연습량을 넘어설 수 없다. 앞에서 언급된 프로들을 볼 때 어디 하나 빠지는 부분이 없다. 혈액형별 특징을 통해서 재미로 풀어봤지만 역시 연습만이 살 길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3-12-04 12:4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