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박성현 "놓친 짧은 퍼팅들이 너무 아쉽다" [LPGA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박성현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생생포토]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졌다.

사진은 24일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박성현의 모습이다. 16번홀에서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이날 4타를 줄여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친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박성현은 9언더파 279타의 한나 그린(호주)에게 1타 차로 우승컵을 내줬다.

박성현은 경기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잘 했다고 생각하지만. 되돌아보니 짧은 버디 퍼팅을 놓쳤던 것이 너무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4 12: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