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유소연 "어려운 파 세이브 퍼팅 많았어요"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유소연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첫날 1언더파 공동 10위로 출발한 유소연은 LPGA와 인터뷰에서 “1라운드 마지막 세 홀은 비를 굉장히 많이 맞았는데, 그래도 아침에도 비를 맞지 않고 경기를 해서 다행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소연은 “오늘 굉장히 어려운 파 세이브 퍼팅을 한 것이 많았는데, 그런 상황에서 세이브를 참 많이 한 것 같아서 경기를 잘한 것 같이 느껴진다”면서도 “다만 조금 아쉬운 것은 비가 오기 전에 세 홀 정도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었는데, 그때 거리 컨트롤을 잘못한 것 같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유소연은 “1라운드에선 퍼팅이 제일 좋았다. 18m가 넘는 퍼팅을 하기도 해서 파 퍼팅이 어려운 것이 많았다. 물론 미스한 퍼팅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잘한 퍼팅이 더 많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헤즐틴이 골프장에 대해 유소연은 “내 생각에도 우리가 경기하는 코스 중에서도 긴 코스인 것 같다. 보통의 경우, 파5홀 한 홀 쯤은 투온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었는데 그런 곳이 하나도 없다. 또 투온은 안 되더라도 티샷, 세컨샷이 모두 어려워서 매 샷에 집중을 해야 한다. 긴장을 놓을 수 있는 상황이 없어서 그 점이 가장 어렵다”고 설명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2 01:1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