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타이거 우즈, US오픈 최종일 보기 4개 후 버디 6개로 마무리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타이거 우즈가 2019년 PGA 투어 메이저 US오픈 챔피언십 골프대회 4라운드 2번홀에서 세컨샷을 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US오픈 대회 네 번째 정상에 도전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지막 날 초반 6개 홀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후 선전을 펼치며 언더파로 마무리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리고 있는 제119회 US오픈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우즈는 첫 홀과 2번홀(이상 파4)에서 연달아 보기를 기록하면서 출발이 매끄럽지 못했고, 잃은 타수를 만회할 새도 없이 5번홀(파3)과 6번홀(파5)에서도 연속 보기를 쏟아내면서 한때 중간 성적 4오버파를 기록, 50위권까지 밀렸다.

그러나 7번홀(파3) 버디로 퍼팅감이 살아난 우즈는 8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뽑아내며 반등에 성공했다.

후반에는 보기 없이 13번(파4), 14번(파5), 16번(파4), 그리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골라내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결국 이날 2타를 줄인 우즈는 나흘 합계 2언더파 282타의 성적을 거둬 한국시간 오전 8시 현재 공동 20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아직 경기가 진행 중이라 순위 변화 가능성은 열려 있다.

우즈가 이날 후반에 타수를 줄인 원동력은 퍼트다. 2라운드에서 1.923개까지 치솟았던 그린 적중시 퍼트 수가 이날 1.583개로 나아졌다. 

다만, US오픈 전까지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그린 적중률 1위(72.86%)였던 우즈는 이번 대회 나흘 평균 그린 적중률 62.50%(45/72)에 머물면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지 못했다.

한편, 4라운드 6개 홀에서 2타를 줄여 중간 성적 13언더파인 게리 우들랜드(미국)가 단독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브룩스 켑카(미국)와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2타 뒤진 공동 2위에서 우들랜드를 추격 중이다.

우들랜드와 챔피언조에서 정면 승부를 벌이는 로즈는 같은 홀에서 1타를 줄였고,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디펜딩 챔피언 켑카는 4라운드 7개 홀에서 4타를 줄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17 08: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