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투어 장타1위 출신인 스콧 헨드 [롱드라이브 챌린지]
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이벤트 대회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이벤트 대회 '롱 드라이브 챌린지'에 출전한 스콧 헨드. 사진제공=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본부


[골프한국 생생포토]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이 13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 서코스(파71)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개막에 앞서 12일 열리는 이벤트 대회 ‘롱 드라이브 챌린지’(총상금 1,500만원)에 출전하는 스콧 헨드의 모습이다.


12일 오후 4시부터 대회장인 서코스 9번홀에서 진행되는 롱 드라이브 챌린지에는 ‘빅 히터’ 팀 버크(미국)를 비롯해 스콧 헨드(호주), 코리안 투어를 대표하는 김봉섭, 박배종, 김홍택, 김대현, 김비오, 허인회 등 300야드 이상을 날리는 장타 멤버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팀 버크는 올해 4월 미국 애리조나주 사막 도시 피닉스에서 열린 월드 롱 드라이브 ‘악-친 스매시 인 더 선’에서 474야드라는 경이적인 초장타를 날려 우승했다. 

스콧 헨드는 2015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평균 비거리 부문 1위(318.9야드)를 기록한 바 있는 장타자다. 코리안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인 김봉섭은 올 시즌 현재 6개 대회에서 평균 308.1야드로 2위를 달리고 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12 12:4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