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2018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이형준·박상현·최호성 등 수상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2018 KPGA 제네시스 대상의 주인공인 이형준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이형준(26), 박상현(35), 최호성(45) 등 올 시즌 누구보다 뜨겁게 필드를 달군 남자골프의 주역들이 2018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를 결산하는 자리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18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는 코리안투어 선수들뿐 아니라 대회를 개최한 스폰서 및 골프장, 언론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이번 시즌을 돌아보고, 크게 활약한 선수들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형준의 두둑한 수확

투어 통산 4차례 우승 가운데 3승을 가을에 따내 '가을 사나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형준은 KPGA 코리안투어 최우수 선수(MVP)에게 주는 제네시스 대상을 난생처음 수상하는 등 어느 해보다 풍성한 연말을 만끽했다.

제네시스 대상은 매 대회마다 성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해 시즌 말 1위에게 주는 상이다. 이형준은 이번 시즌 우승은 없지만 두 번의 준우승과 세 번의 3위가 보여주듯, 꾸준하게 상위권 성적을 올렸다. 무엇보다 올해 출전한 17개 대회에서 한 번도 컷 탈락이 없었고 6차례 '톱10'에 입상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2005년 허석호(45) 이후 13년 만에 우승 없이 대상을 받은 이형준은 보너스 상금 1억원과 제네시스 G70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또한 이형준은 올해 결혼식을 올리고 첫아들까지 낳아 경사가 겹쳤다.


박상현, 무서운 집중력으로 신기록 작성

코리안투어 11년 만에 시즌 3승(GS칼텍스 매경오픈,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신한동해오픈) 고지에 오른 박상현은 최다 상금 신기록(약 7억9,006만원)을 세우며 상금왕을 차지했고, 69.133타로 최저타수 1위에게 주는 덕춘상, 그리고 골프기자단이 주는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3관왕을 휩쓸었다.

박상현은 덕춘상은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수상이지만 상금왕은 처음이다. 아시아투어 시즌 막바지 상금왕을 노리는 박상현은 이날부터 인도네시아 로열 자카르타 골프클럽에서 시작된 아시아투어 인도네시아 마스터스에 출전하느라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낚시꾼 스윙 최호성의 뜨거운 인기

한국을 너머 세계적 유명인사가 된 최호성을 비롯해 허인회(31), 김태훈(33)이 팬 투표 등으로 뽑는 KPGA 인기상을 받았다.

특히 공을 치고 난 뒤 클럽을 잡고 있는 모양이 마치 낚시꾼이 낚시 채를 잡아채는 동작과 닮았다고 해서 '낚시꾼 스윙'이라는 별칭이 붙은 최호성은 미국 골프위크와 골프채널 등에도 따로 소개될 정도로 올해 세계 골프계에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아울러 지난달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카시오 월드오픈 우승을 차지했고, 앞서 한국오픈 등에서도 선전을 펼쳤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2018 KPGA 인기상을 받은 최호성, 허인회, 김태훈 프로. 사진=골프한국





입력날짜 : 2018-12-13 15: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