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세계랭킹 13위로 상승한 타이거 우즈, 조던 스피스보다 앞서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 타이거 우즈와 조던 스피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이번 주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세계랭킹 1위로 복귀한 가운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조던 스피스(미국)를 추월해 눈길을 끌었다.

2018년 제44주차 세계남자골프랭킹에서 우즈는 지난주 13위로 올라섰고, 스피스는 14위로 내려앉으며 자리를 교환했다.

우즈가 세계랭킹에서 스피스에 앞선 건 지난 2014년 8월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우즈는 13위, 스피스는 14위였다. 스피스는 이후 우즈를 앞질러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다. 올해가 시작할 때만 해도 스피스는 세계랭킹 2위였고 우즈는 656위였다.

또 10.29점을 획득한 로즈는 10.24점인 브룩스 켑카(미국)를 2위로 밀어내며 자리를 맞바꿨다.

2017-2018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도 제패하며 개인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저스틴 로즈는 11월 4일 끝난 유럽프로골프 투어 터키항공 오픈에서 2연패에 성공, 지난 9월 더스틴 존슨(미국)에게 내줬던 세계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켑카는 지난달 제주도에서 개최된 더CJ컵 우승으로 생애 첫 세계 1위에 올랐다.

9.56점의 더스틴 존슨과 9.10점의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각각 3, 4위를 유지했고,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6위로 내리고 5위로 상승했다. 1주일 전 세계 6위였던 디섐보는 5일 끝난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1-07 07:2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