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한국팀 후배들을 응원하러 온 김주연·박세리·한희원·신지애 [LPGA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김주연, 박세리, 한희원, 신지애. 사진제공=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원회

[골프한국 생생포토] 10월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총상금 160만달러)이 펼쳐지고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을 중심으로 한 국가 대항전인 이 대회는 8개 나라(4명씩 총 32명)가 출전해 여자골프 최강국을 가리는 대회다.

사진은 4일 대회 첫날 조별리그 1차전 포볼 매치에서 경기하는 팀 코리아를 응원하러 온 선배 김주연, 박세리, 한희원, 신지애의 모습이다.


한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시드 순번에 따라 8개국은 두 그룹으로 나눠 경기를 진행한다.

1번 시드를 획득한 한국은 A조에서 잉글랜드(4번), 호주(5번), 대만(8번)과 조별리그를 벌인다. B조에는 미국(시드 2번)은 일본(3번), 태국(6번), 스웨덴(7번)으로 구성됐다.

대회 방식은 포볼(2인 1조의 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의 조별리그가 진행된 뒤 각 조 상위 2개국이 마지막 날인 7일 싱글 매치플레이에 나가게 된다. 마지막 날 총 10개의 싱글 매치플레이까지 치른 뒤 각 나라가 획득한 승점을 더해 최종 순위가 확정되며 우승팀은 상금 40만달러(약 4억4,000만원)를 받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0-05 04:2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