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시우, 프레지던츠컵 첫날 스피스와 포섬 매치서 무릎 꿇어
미국팀 3승1무로 3.5점, 세계연합팀은 1.5점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김시우와 조던 스피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2017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김시우(22)가 대회 첫날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24·미국)의 기세에 압도됐다.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남자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첫날 경기인 포섬 매치. 인터내셔널팀의 김시우는 데뷔 동기인 에밀리아노 그리요(25·아르헨티나)와 호흡을 맞춰 스피스-패트릭 리드(27)를 상대했다.

포섬 경기는 2인 1조를 이뤄 하나의 공을 번갈아 가며 치는 방식으로, 두 선수가 각자 공을 치는 포볼과 구분된다.

'신인의 패기'를 앞세운 김시우-그리요는 미국팀과 2번홀(파5), 3번홀(파4)을 주고받으면서 초반에만 균형을 이뤘을 뿐, 4번홀부터 7번홀까지 연속으로 홀을 빼앗기면서 고전했다.
김시우-그리요는 8번(파4)과 10번홀(파3)에서 파를 지켜내 같은 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스피스-리드를 2홀 차까지 따라붙었지만, 바로 11, 12, 14번홀에서 연달아 지면서 결국 4홀을 남기고 5홀 차로 패했다.

세계랭킹 60위를 달리는 그리요는 2015-2016시즌 PGA 투어 신인왕을 둘러싸고 김시우와 선의의 경쟁을 펼친 사이다. 당시 신인왕은 그리요에게 돌아갔다. 세계랭킹 39위 김시우는 올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PGA 투어 2승을 거뒀고, 그리요는 2015년 프라이스닷컴 오픈 우승이 유일하다.

스피스는 지난 7월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을 포함해 올해 3승을 일궜고, 시즌 말 페덱스컵 랭킹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세계랭킹 20위인 리드는 PGA 투어 5승을 기록 중이다.

프레지던츠컵은 유럽 국가 출신을 제외하고 12명으로 구성된 인터내셔널팀(세계연합팀)과 12명의 미국팀이 맞붙는 대항전으로, 2년에 한 번 열린다. 그동안의 역대 전적에서 9승1무1패로 미국이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한편 이날 미국팀은 포섬 5게임 중 3승1무로 3.5점을, 세계연합팀은 1승1무로 1.5점을 각각 가져갔다. ‘남아공 브라더스’ 브렌던 그레이스-루이스 우스트히즌이 이날 유일하게 인터내셔널팀에 승점을 안겼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9-29 07: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