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시우, 프레지던츠컵 첫날 스피스와 포섬 대결
(서울=연합뉴스) 최인영기자 abbie@yna.co.kr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골프 대항전 2017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김시우(22)가 대회 첫날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24·미국)와 대결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의 첫날 경기인 포섬 매치업을 28일 발표했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팀 12명과 유럽을 제외한 각국 대표 12명으로 구성한 인터내셔널팀의 대항전으로 2년에 한 번 열린다.

포섬은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번갈아 가며 하나의 공을 치는 경기 방식이다. 두 선수가 각자 공을 치는 포볼과 구분된다.

인터내셔널팀의 김시우는 포섬 3조에서 에밀리아노 그리요(25·아르헨티나)와 호흡을 맞춰 미국팀과 맞선다. 김시우와 그리요는 2015-2016시즌 PGA 투어 신인왕을 둘러싸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 사이다. 당시 신인왕은 그리요에게 돌아갔다.

김시우-그리요의 상대는 스피스-패트릭 리드(27)다.

스피스는 올 시즌 메이저대회 디 오픈을 포함해 3승을 거뒀고, 페덱스컵 랭킹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승승장구했다.

세계랭킹으로 따지자면 김시우가 39위, 그리요는 60위로, 2위·20위인 스피스-리드에게 밀린다.

하지만 잃을 것이 없는 '신인의 패기'에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고 PGA 투어는 예측한다.

프레지던츠컵에서 미국팀은 역대 통산 9승 1무 1패로 인터내셔널팀에 압도적인 우위를 가져가고 있다.

대회 첫날에는 포섬 5경기가 열리고, 둘째 날에는 포볼 5경기가 열린다. 셋째 날에는 포섬 4경기·포볼 4경기, 마지막 날에는 싱글 매치플레이 12경기가 열린다.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섬 매치업(미국-인터내셔널)

▲ 1조 = 저스틴 토머스-리키 파울러 vs 찰 슈워첼(남아공)-마쓰야마 히데키(일본)

▲ 2조 = 맷 쿠처-더스틴 존슨 vs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애덤 스콧(호주)

▲ 3조 = 조던 스피스-패트릭 리드 vs 김시우(한국)-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

▲ 4조 = 대니얼 버거-브룩스 켑카 vs 브렌던 그레이스(남아공)-루이스 우스트히즌(남아공)

▲ 5조 = 필 미컬슨-케빈 키스너 vs 마크 리슈먼(호주)-제이슨 데이(호주)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7-09-28 16:2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