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6타 줄인 스피스, 노던 트러스트 3R 단독선두…존슨 2위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news@golfhankook.com
▲조던 스피스.ⓒ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조던 스피스(24·미국)2016~2017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첫 플레이오프에서 우승을 눈앞에 뒀다.

스피스는 27(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올드 웨스트버리의 글렌 오크스 클럽(70·7,34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875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4타를 쳤다
.

중간합계 12언더파 198타를 적어낸 스피스는 9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2위 더스틴 존슨(미국)3타차로 제치며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올해 디오픈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시즌 3승에 성공했던 스피스는 1번 홀(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다소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3번 홀부터 8번 홀을 거치며 무려 4개의 버디를 낚아 기세를 올렸다.

전반 마지막 홀이었던 9번 홀(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스피스는 후반에만 4타를 줄여나갔고, 단독 선두자리를 굳힐 수 있었다. 세계랭킹 1위의 존슨은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였지만 스피스를 추격하기에는 다소 역부족이었다.

맷 쿠차와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 존 람(스페인), 폴 케이시(잉글랜드) 4명의 선수들은 7언더파 203타로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선두 스피스와는 5타 차.

김민휘는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 더블보기 1개를 묶어 이븐파에 머물렀다. 타수를 줄이는 데 실패한 그는 중간합계 2언더파 208타로 2라운드에 비해 3계단 순위가 떨어진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중간합계 1오버파 211타로 필 미켈슨, 케빈 키스너(이상 미국)과 함께 공동 39위에 이름을 올렸다/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8-27 09: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