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조던 스피스, 연장전 '벙커샷 칩인' 극적인 우승…시즌2승에 PGA통산10승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최근 세계랭킹 6위까지 밀려난 조던 스피스(23·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680만달러) 마지막 날 갑작스러운 샷 난조에 연장전까지 끌려갔지만, 벙커샷을 그대로 홀컵에 꽂아 극적인 우승 장면을 연출했다.

사흘 동안 단독 선두를 지켜낸 스피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6,844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생각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1번과 2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을 때까진 분위기가 좋았지만, 4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기록한 뒤 후반 12, 14번홀(이상 파4)에서도 잇달아 보기를 추가하면서 폐색이 짙어졌다. 그 사이 다니엘 버거(미국)가 스피스를 따라붙었다. 15번홀(파4)에서 귀한 버디를 잡아낸 스피스는 다시 우승 불씨를 살렸다.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이븐파 70타를 친 스피스는 나흘 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 버거와 공동 선두가 됐다.

18번홀(파4)에서 치른 연장 첫 홀에서 티샷부터 꼬이기 시작한 스피스는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다.

그러나 그린 주변 벙커에서 시도한 쉽지 않은 샷이 그대로 홀에 빨려들어가면서 버디를 잡아낸 스피스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펄쩍펄쩍 뛰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버거는 엄지손가락을 들어 축하했지만, 우승컵은 스피스의 차지가 됐다.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에서 메이저대회 2회 연속 우승을 거머쥐며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던 스피스는 작년에는 PGA 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에 그치면서 더스틴 존슨(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라이벌에 밀렸다. 특히 지난달에는 두 대회에서 연속 컷 탈락하며 자존심을 상했고, 19일 US오픈에서도 1오버파로 공동 35위에 머물러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손에 쥐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 우승으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 스피스는 남은 시즌 기대를 부풀렸다.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6-26 07: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