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컷 탈락 위기 모면’ 스피스 “이번에도 탈락했다면 참기 힘들었을 것”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최근 들어 ‘2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이라는 심각한 부진에 시달렸던 조던 스피스(24)가 천신만고 끝에 3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모면했다.

스피스는 27(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스 콜로니얼 골프장에서 열린 딘앤델루카 인비테이셔널(70)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1
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적어냈던 스피스는 중간합계 2언더파 138타를 적어내 김민휘와 함께 공동 11위에 위치했다. 이로써 스피스는 3개 대회 만에 컷 통과를 이뤄냈다. 그는 지난 14일 막을 내렸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부터 2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의 수모를 겪었다. 한 때 세계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던 스피스 입장에서 자존심이 무척 상하는 결과였다.

결과적으로는 컷 통과를 성취해냈지만 이번 대회도 순탄하게 흘러가지는 않았다. 단순히 중간합계 성적만 놓고 본다면 컷 통과 기준이었던 4오버파와는 충분히 거리가 있었다. 그러나 2라운드 전반 성적만 놓고 본다면 결코 컷 통과를 안심할 수 없었다.

10
번 홀에서 출발한 스피스는 11번 홀(5)부터 2개 홀 연속 보기에 그쳤고, 설상가상으로 14번 홀(4)에서도 보기를 범했다. 순식간에 3오버파가 된 그는 다시 한 번 컷 탈락의 위기에 직면했다.

그러나 스피스는 15번 홀(4)에서 곧바로 버디를 잡아내면서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전반에만 2타를 잃었던 그는 초조함 속에서 후반 9개 홀을 맞이했다.

이번에도 컷 탈락의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지만 스피스는 후반 들어 대반전을 일궈냈다. 1번 홀(5)부터 2개 홀 연속 버디를 낚은 그는 타수를 줄이기 무척 까다로운 코스인 것으로 악명이 높은 이른 바 말발굽 코스’ 4번 홀(3)5번 홀(4)에서 잇달아 버디를 잡아냈다. 그렇게 후반에만 4타를 줄인 스피스는 공동 11위로 여유 있게 라운드를 매듭지었다

세 번째 도전 만에 컷 통과를 이뤄낸 스피스는 미국 골프매체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에서도 컷 탈락했다면 정말 참기가 힘들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1번 홀에서 버디를 낚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도 못했는데 4,5번 홀까지 연속 버디가 나오리라고는 더더욱 생각하지 못했다. 이번 라운드의 마지막 14개 홀은 올해 모든 대회를 통틀어 내가 치른 가장 좋은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조던 스피스.ⓒ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5-27 11:3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