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조던 스피스, 억울하겠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R
"앞 조가 벙커정리 안 해 더블보기"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평소 골프 매너가 좋기로 잘 알려진 남자골프 세계랭킹 5위 조던 스피스(미국)가 더블보기를 범한 뒤 앞 조 선수들에게 불평을 했다.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첫날 1라운드. 10번홀부터 시작한 스피스는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기록, 1언더파로 막아냈다.

이후 후반 첫 홀인 1번홀(파4)에서 스피스가 친 두 번째 샷이 그린 앞 경사를 맞고 내려와 벙커로 미끄러졌다.

문제는 벙커의 모래 상태가 엉망이었다. 앞에서 경기한 선수들이 제대로 모래 정리를 하지 않은 탓에 보통 벙커샷보다 훨씬 더 공을 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스피스는 휴대전화로 정리가 안 된 벙커 상황을 찍어 증거로 남긴 뒤 세 번째 샷을 때렸다. 벙커에서는 나왔지만, 제대로 그린을 공략하지 못해 3퍼트를 했고, 결국 더블보기를 적었다.

스피스는 "앞에서 친 선수들이 모래 정리에 아무런 신경을 안 썼는지, 아니면 정리를 잊고 곧바로 그린으로 달려나간 것 같다"라며 "내 공은 모래 속에 파묻힌 것보다도 심각한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스피스는 결국 1오버파 73타를 적어내면서 공동 6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5-12 11:0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