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헤드스피드를 높이는 손쉬운 세 가지 방법
샷을 일직선으로 때려내면 페어웨이 적중률이 높아진다. 그것은 매우 좋은 일이지만 한편으로 방향에 집중하며 샷거리가 짧아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드라이버샷에 파워를 더해 샷거리 증대를 추구하고 싶어진다. 그렇게 하려면 스윙할 때 헤드스피드를 올려야 한다. 여기 동료 골퍼들을 추월할 수 잇는 손쉬운 세 가지의 속도 증대 방법을 소개한다.


1 등이 타깃으로 향하도록 튼다
테이크어웨이 때 등이 완전히 타깃을 마주할 때까지 어깨를 틀어준다. 다시 말해 페어웨이 한가운데를 가리키도록 해준다. 이런 동작을 정확하게 취하면 왼어깨가 마치 목을 감싼 스카프처럼 턱 바로 아래까지 틀리게 된다. 속도 증대를 원할 경우 백스윙 때 충분한 어깨 회전은 반드시 필요한 요건이다.


2 손목을 부드럽게 유지한다
가슴과 어깨의 큰 근육이 아니라 손목과 팔뚝의 작은 근육이 속도와 파워를 만들어내는 실질적 부위다. 이들 부위를 적절하게 움직이려면 어드레스 때 팔과 손목을 ‘부드럽게’, 즉 긴장을 제거하고 유연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클럽을 앞뒤로 흔들어주는 왜글링이 도움이 된다). 또한 다운스윙 때도 손목을 유연하게 유지해야 한다. 손목을 유연하게 유지하면 다운스윙 때 헤드가 양손보다 훨씬 뒤로 쳐진 상태에서 앞으로 유도가 되며, 타격 구간 통과 시 헤드를 릴리스해주면서 샤프트를 일직선으로 뻗을 때 헤드스피드가 빨라진다.


3 엉덩이의 회전 속도를 높인다
임팩트 순간으로 접근할 때 엉덩이를 마치 폭발시키듯 왼쪽으로 틀어준다. 이렇게 해주면 헤드가 왼팔 뒤로 쳐져 타격 구간을 통과할 때 마치 채찍질을 하는 듯한 상태가 되면서 속도가 높아진다. 헤드가 팔을 추월하자마자 클럽은 속도를 잃기 때문에 손목과 엉덩이를 빠르게 움직이면서 가능한한 오랫동안 헤드가 뒤쪽에서 양손을 쫓아가도록 해줘야 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