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HIGH HANDICAPPER] 왼팔의 오류 바로잡기
잠재력이 있지만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임팩트 자세를 개선하고 싶다면 왼팔의 폭을 스윙 내내 유지해야 한다. 바큇살에 해당되는 이 자세가 무너지면, 스윙의 폭과 아크가 달라지고, 볼을 정확히 맞혀내기가 상당히 어려워진다. 왼팔로 인한 두 가지 흔한 오류와 그 해결책을 알아보기로 하자.

백스윙 톱 : 왼팔이 접히는 것

오른팔꿈치가 몸 뒤로 빠지면 왼팔이 접히게 된다. 이 자세에서는 임팩트 전까지 왼팔의 폭을 재설정하지 않는 이상 토핑이 나거나 아예 헛스윙을 할 공산이 매우 크다.

백스윙에서는 손이 오른 어깨와 간격을 벌리며 멀리 나아가야지 더 가까워지면 안 된다. 그래야 왼팔을 쭉 뻗는 바람직한 동작이 나온다. 연습을 할 때, 왼손으로만 그립을 쥔 후 오른손바닥으로(손가락은 클럽에 닿지 않도록 활짝 벌린 채) 왼쪽 엄지를 누른다.

그 상태에서 왼쪽 엄지와 오른손바닥의 압력을 유지한 채로 톱까지 스윙한다. 톱에서 팔을 더 많이 뻗고 지렛대 효과를 많이 발생시킬수록 다운스윙에서 헤드스피드를 더 높일 수 있다.

임팩트: 팔을 몸으로 당기는 것

아이언으로 볼을 정확하게 맞히기 위해서는 업 스윙보다는 다운 블로로 볼을 맞혀야 한다. 많은 골퍼들이 그라운드를 치게 될까봐(즉, 디봇을 만들게 될까봐) 두려워하거나, 그라운드에서 볼을 들어 올리려 하는데, 그럴 경우 팔이 몸으로 당겨진다.

양팔을 모두 쭉 뻗어야 하고, 특히 왼팔은 샤프트와 일직선을 이뤄야 볼을 압착하듯 맞힌 후에 디봇을 파게 된다.

이렇게 쭉 뻗은 느낌을 익히려면 볼을 스탠스에서 한참 앞쪽으로, 왼발의 엄지 정도에 맞춘 후 연습스윙을 몇 번 해보자. 그러면 임팩트 구간에서 팔을 쭉 뻗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팔을 몸으로 당기면 완전히 헛스윙을 하게 된다.



자료제공데일리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