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프로들의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최경주의 스페셜레슨(5회)] 코리안 탱크 최경주의 러닝어프로치샷
최경주는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이다. 우리나라와 일본, 미국 무대에서 차례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최고의 선수에 등극했다. 그가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를 위해 정확한 러닝어프로치샷 비법을 공개했다.
정리_류시환 기자, 사진_정의석(스튜디오APPLE)
최경주는 그린 주변에서 이뤄지는 쇼트게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상급자일수록 쇼트게임을 잘한다”고 말했다. 페어웨이에서 모든 샷을 그린에 올리기란 쉽지 않다. 프로조차 그렇다. 따라서 그린 주변에서 볼을 홀 근처에 붙여 원퍼팅으로 홀 아웃하는 능력을 키우라는 설명이었다. 최경주가 소개한 첫 번째 어프로치샷은 볼을 살짝 띄워 그린 경사를 따라 굴리는 러닝어프로치샷이다.


정확도가 관건이다

“골프 스윙은 정확도와 샷거리에 초점을 맞춘다. 정확도와 샷거리는 클럽에 따라 우선순위가 바뀌는데 가장 긴 드라이버의 경우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멀리 치는 것이 좋다. 반면 클럽이 짧아질수록 목표지점에 볼을 보내는 정확도가 중요하다. 쇼트게임이 특히 그렇다.”

최경주는 쇼트게임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리고 어프로치샷 중 기본이 되는 러닝어프로치샷을 선보였다. 러닝어프로치샷은 볼을 살짝 띄워 목표지점까지 굴러가는 형태로 볼을 높이 띄우는 것보다 미스샷 확률이 낮다는 것이 장점이다.

임팩트 자세로 어드레스
러닝어프로치샷은 볼이 날아가는 거리보다 굴러가는 거리가 길다. 캐리와 런이 1대9로 1m를 날아가 9m 구른다고 생각하면 된다. 따라서 볼이 어느 지점에 떨어져 어떻게 구를지 예측을 잘 해야 한다. 그린의 경사 파악이 동반돼야 홀 근처에 볼을 붙일 수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 그린의 경사를 파악해 어느 지점에 볼을 떨어뜨릴지 결정했다면 그 지점으로 볼을 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최경주는 다음의 과정을 거쳐 어드레스를 취했다. 목표지점(볼이 떨어지는 곳)을 향해 볼과 페이스를 정렬한 뒤 그립을 짧게 내려잡았다. 그립을 짧게 잡는 것은 “정확도를 좀 더 높이기 위한 수단”이라고 했다. 이후 양발을 모은 후 체중을 왼발에 집중시켰고, 볼 위치는 오른발 안쪽에 뒀다. 몸이 많이 웅크러진 모습으로 강한 힘보다 정확한 타격에 집중했다. 최경주의 설명이다.

“어드레스를 잘 취해야 볼을 잘 칠 수 있다. 준비자세부터 흐트러지면 절대로 원하는 곳에 볼을 보낼 수 없다. 방향을 잘 잡고, 원하는 샷을 상상하면서 볼을 친다. 특히 어프로치샷의 기본은 임팩트 자세와 똑같이 어드레스를 취하는 것이다.”


하체는 고정하고 팔로 스윙한다

“하체가 흔들리면 정확도가 떨어진다. 볼을 멀리 때리는 것이 아니라 정확히 거리와 방향을 맞추는 샷이기 때문에 하체를 고정하고 팔로만 스윙해야 한다.” 최경주는 체중을 왼발에 70% 이상 실은 상태로 양발을 모으고 클럽을 휘둘렀다. 머리부터 척추, 하체를 일체감 있게 고정하고 팔을 이용해 볼을 치듯 빈스윙을 했다. 그는 “연습 스윙 때 볼을 어떻게 칠 것인지 상상하며 연습 스윙을 하라”는 말을 더했다.

코킹한 상태로 스윙한다
최경주의 러닝어프로치샷에서 나타나는 가장 큰 특징은 어드레스 때 만들어진 코킹을 스윙동안 유지하는 것이다. 백스윙 때 인위적인 코킹을 더하지 않고, 임팩트 이후 코킹을 풀며 릴리스하지 않는다.

어드레스 때 타깃을 향한 페이스가 임팩트, 폴로스루까지 유지되는 형태. 이렇게 하면 보다 정확한 방향성을 보여준다는 것이 최경주의 설명이었다. 이와 함께 볼에 불필요한 사이드스핀을 제거하고, 좀 더 많은 백스핀을 더할 수 있다. 볼이 최초 낙하한 후 일정한 속도로 구르는 것을 익히려면 백스핀이 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몸으로 체득해야 한다. 최경주는 이를 두고 “몸이 느끼는 감”으로 표현했다.

“아무리 설명해도 직접 해보지 않으면 알지 못한다. 보고, 듣고, 직접 느껴야 알 수 있다. 일단 소개된 내용을 보고 직접 따라해야 한다. 연습장에서는 볼이 많이 구르는데 그린 주변에서 볼을 쳐보면 볼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정확히 알 수 있다. 연습이 최선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