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준석 "아이유 투기 국민청원? 청와대 답 안할 것"
이슈팀 news@golfhankook.com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가수 아이유의 투기 의혹을 언급했다.

7일 이준석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수 아이유가 비공개 정보를 바탕으로 부동산 투자를 했는지에 대해서 수사해달라고 청원이 올라와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 최고위원은 "2018년 초에 샀다는 아이유가 정보를 취득했는지는 확인할 수도 없고 나는 별 관심 없지만, 연예인 관심 갖는 사람들과 정치 관심 갖는 사람이 달라서 그런 건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며 "하여간 2018년 9월에 과천지역 신도시 정보를 유출하고 다닌 건 민주당 과천 시장과 민주당 과천 국회의원 신창현 의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니까 청와대 청원에 청와대는 답 못함. 아니 안 함. 그냥 허허허 웃으면서 20만명이 안되었다고 하고 말 것임"이라고 적었다.

7일 한 매체는 "아이유가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해 23억 원 상당의 시세 차익을 봤다"며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사업 수혜자"라고 보도했다.

이에 아이유가 투기 목적으로 과천의 건물·토지를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고, 이를 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아이유의 소속사 측은 "투기 목적으로 토지와 건물을 매입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입력날짜 : 2019-01-08 00:05:24